BLOG main image
거꾸로보는 백미러
<Motor & Life 전문 블로거>
by 백미러
  • 24,784,618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654)
백미러의 자동차 (1050)
미디어속의 백미러 (8)
백미러의 자전거 (6)
백미러의 사용기 (302)
골프,레저 (31)
시사,관심꺼리,이슈 (68)
여행의 흔적&가볼만한 곳 (64)
맛집의 세계 (84)
재테크(주식,부동산) (18)
포토 (8)
신형 모닝에 대한 디자인이 공개되었습니다.
원래 경차는 '마티즈'라는 상징적인 의미가  상당히 관념화 되었었지만, 모닝의 1000cc 경차혜택인정으로 터닝포인트가 되었다고 봐도 무방합니다.
모닝이 많이 성장했죠.
그후 마티즈 크리에이티브라는 마티즈의 후속이 나와서 디자인 및 주행안정성에서 많은 부분 호평받았던 것이 사실입니다.
마티즈 크리에이티브는 월 6천대가 넘는 판매량까지 올라왔는데, 기아에서 가만히 있을리 없죠.
이제 모닝의 후속이 나오면서 마티즈 크리에이티브와 진검승부를 기대하게 되었습니다.

일단 자동차 마케팅의 기본 rule이 된 온라인 이슈화를 위한 1차 디자인 오픈이 이루어졌는데요.  그런데 신형 모닝의 디자인과 발표를 보자면 몇가지 아쉬움이 남는데요.




기아차의 디자인이 가져가던 identity가 맞는가?


제가 디자인 전문가는 아니지만, 개인적으로 느낀점을 말한다면..
피터슈라이어가 부임한 이후 기아차의 디자인을 말한다면 단면, 간결, 직선.. 이러한 단어가 맞다고 생각합니다.  또한 슈라이어 라인이라는 호랑이 그릴이 하나의 포인트로 존재했었죠.
K5에 대한 디자인을 피터슈라리어가 인터뷰를 했을때 디자인적으로 가장 자신이 원한 것을 표현한 차라고 말했듯이 K5에는 이러한 슈라이어가 추구하는 디자인 identity가 잘표현되어 있죠.



그러나 이번 신형 모닝을 보면, 그동안의 디자인 identity가 이어지고 있는가? 라는 질문에 대해서 뚜렷하게 대답하기 어렵다는 생각이 듭니다.
일단 너무 볼륨감을 강조했다는 생각이 드는데요. 특히 전면부의 볼륨감이 그동안 기아차가 가져오던 디자인과는 많이 다르지 않나합니다.
기아차의 디자인은 볼륨감보다는 직선의 단순미, 심플함과 현대적인 멋인데, 오히려 이번 신형 모닝은 현대차의 디자인 아이덴티티에 좀 더 가까운 것이 아닌가 합니다.
더구나 사이드 캐릭터 라인을 보면, 현대차가 가져가는 강한 엣지라인을 보여준 것 같아서 더 혼란스러워지네요.

제가 말하는 것은 디자인이 잘되었다 안되었다는 말하는 것이 아니라, 일관성을 이야기 하고 있는 것인데요. 기아차가 잘 이룩하여 가고 있다고 생각했는데 이번 신형 모닝은 디자인은 의외라는 생각이 듭니다.




현대차그룹이 가져가는 엔진효율성 법칙이 이번에는?


현대차 그룹에서는 엔진플랫폼을 공유하는 것을 다들 알고 계실 것입니다.
YF쏘나타가 나올때, 그리고 신형 아반떼가 나올때, 반도체 메모리의 신성장법칙인 황의 법칙처럼 현대차그룹이 가져가는 엔진효율성의 기대치가 있었습니다.
항상 배기량대비 효율성이 증대되어 갔습니다.
그런데 신형모닝의 카파엔진은 기존 모닝의 4기통 SOHC 72마력, 9.2kg.m토크에서 이번 신형엔진은 3기통, 73마력, 9.6kg.m의 토크를 보인다고 하는데요.
기존보다  효율성이 커지진 않았습니다. 비슷한 수준이죠.
내심 엔진 효율성에서 만큼은  경쟁자들을 압도할 만큼 치고 나갈것이라는 기대때문인지 아쉬움이 남습니다.
3기통으로 바꾸고 마력/토크는 기존수준이니  향상되는 연비를 기대해봐야 할듯합니다.




개인적으로 현대와 기아가 같은 그룹이나, 마케팅적으로 볼때 기아와 현대가 서로 다른 identity를 추구하는 것이 맞습니다.
그러나 이번 신형 모닝의 디자인은 잘했고 못했고를 떠나서 현대와 기아차간의 identity 혼란을 줄 수 있는 우려가 되는데요.
역시 단순히 호랑이 그릴을 떠나서 선 하나하나의 디자인이 전체적인 분위기를 만든다는 디자인의 오묘함을 다시한번 깨닫게 합니다.

신형 모닝은 기대가 되는 차종입니다. 경차시장이 오히려 소형차보다 큰 것이 국내 자동차 시장의 현실인데요.
이는 양극화되어 가는 경제구조 및 경차혜택과 관련이 깊죠.
마티즈 크리에이티브와 제대로 된 한판을 기대합니다.  예전 모닝과 많은 변화를 이룬 것은 사실인데요.
기아차의 그동안의 행보와는 약간 다른면이 있어서 아쉬움을 남깁니다.




페이스북 계정이 있으신 분은 아래 ‘카스토리’ 페이스북 페이지 좋아요를 클릭해주시면 
빠른 자동차 정보와 훨씬 재미있는 자동차 이야기를 페이스북에서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모니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감합니다.. 기아차의 신차는 이제 디자인을 기대하게 하는 매력을 형성하는 단계까지 왔다고 할 정도로 좋아졌는데 모닝에서 뭔가 아쉬움을 많이 남기네요..

    2011.01.05 09:49
    • Favicon of https://www.100mirror.com BlogIcon 백미러  수정/삭제

      넵 스포티지R과 K5 좋았는데요. 그 일관성으로 모닝도 적용해도 괜찮을 것 같았다는 생각입니다.

      2011.01.05 15:56 신고
  2. 해일링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아이덴티티도 문제지만 기본적으로 이전 모닝보다 못생겨졌다는게 더 문제로 보이네요.
    경차은 이쁘던가(귀엽던가) 아니면 야무지던가 둘중하나는 가져야 한다고 생각하는데 말이죠.

    2011.01.05 10:20
  3. Favicon of http://mfod.tistory.com BlogIcon 더머  수정/삭제  댓글쓰기

    적절한 협력과 경쟁이 오너들을 만족시키죠 ㅎㅎ

    2011.01.05 10:26
  4. 영글랜드 배꼽  수정/삭제  댓글쓰기

    프론트 그릴의 호랑이 이빨(?) 적용을 제외하고는 간결하고 직선적인 맛은 없어서...
    전반적으로 우왁스러움과 주름이 말씀하신대로 현대차라고 봐도 될듯하네요.
    개인적으로는 '뱅가'가 디자인적으로 완성도가 있다고 생각하는데 뱅가의 모습이 보이긴 합니다만
    역시나 볼륨감과 주름은....애거

    2011.01.05 10:57
    • Favicon of https://www.100mirror.com BlogIcon 백미러  수정/삭제

      전 개인적으로 기아차 디자인이 더 제 취향인듯한데... 이번 모닝은 현대차 분위기와 좀 더 비슷..

      2011.01.05 20:45 신고
  5. 탁샘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우 동의합니다.. 마크리가 비록 경차지만 남자다운 직선의 미를 강조했다고 보고 모닝은 그와 차별화를 가지고 있어서 경차의 주 구매층인 여성분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다고 생각하는 입장인데요.
    이번 모닝은 너무 디자인이 애매해진것 같습니다. 벤가랑 비슷하기도 하지만 저는 처음에 보고 이번 신형 '엑센트'가 떠올랐으니 말이죠.
    기아차의 아이덴티티가 현대를 흡수해가는건지 ㅡㅡ;

    2011.01.05 12:36
    • Favicon of https://www.100mirror.com BlogIcon 백미러  수정/삭제

      마크리의 눈꼬리 올라간 것을 안좋아 하시는 분들도 있지만 전반적으로 강한 직선과 심플한 디자인은 괜찮은 듯해요. 오히려 신형 모닝은 마크리보다 더 심플할 것으로 기대했었는데 마크리와 다른 성향으로 가네요..

      2011.01.05 20:47 신고
  6. 내멋대로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디자인을 보고 있자니 피터 아저씨가 떠난후 기아차는 자신만의 아이덴티티를 잃고 현대의 아류로 남을듯하네요...
    개인적으로 호랑이코 그릴도 있고 헥사곤 그릴도 있는 저 괴상한 디자인 정말 맘에 안 듭니다.
    (어차피 살사람은 살테고 저는 저 물건 사지 않을테지만...)

    2011.01.05 23:44
  7. 쿠사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아의 헤드룩을 적용하면
    마티즈를 너무 의식했다는 말이 나오지 않을지 ㅎㅎ
    모닝으로 완료된 패밀리룩을 기대했는데
    또 엇갈리는군요
    개인적으로 아쉽습니다

    2011.01.06 00:18
  8. Favicon of http://www.markjuhn.com BlogIcon mark  수정/삭제  댓글쓰기

    옆구리가 현대 냄새가 나는게 아쉽네요. 그동안 기아 차종 디자인이 간결하고 깔끔해서 현대보다 낫다고 봤었는데...

    2011.01.06 01:52
    • Favicon of https://www.100mirror.com BlogIcon 백미러  수정/삭제

      마크전 회장님과 저의 생각이 일치하네요. 아이덴티티가 철저히 구별되는 것이 그룹시너지를 봐서도 맞다고 생각합니다.^^

      2011.01.06 23:42 신고
  9. Favicon of http://blog.naver.com/keonwoo BlogIcon 디오리지날점원  수정/삭제  댓글쓰기

    취향은 사람에 따라 다르겠지만, 경차 = 귀여움으로 인식되는 우리나라에서는 쉽게 받아들이기 어려울 듯 한 인상입니다. 다만 귀엽고 발랄한 것만으로는 이미지를 끌어올리기 쉽지 않고, 유럽 시장에서는 어느 정도 판매를 올리는 피칸토의 이미지를 끌어올리기 위해서는 새로운 디자인, 그것도 호평을 받은 벤가의 이미지를 끌어 오는 게 전략적으로 나은 판단이었을 거라 봅니다. 그리고, "simplicity of straight line"에 대한 해석이 "장식을 배재한 간결함"이라고 생각하는 분들이 많이 계시지만, 그것보다는 포괄적인 의미로 이해하는 게 맞을 듯 합니다. K5와 스포티지는 지나친 꾸밈을 배재하긴 했으나, 헤드램프나 그릴 주위, 그리고 캐릭터 라인에는 직선적인 이미지를 넣어 스포티함을 강조했을 뿐 꾸밈새를 위한 선의 강조가 결코 적은 편이 아닙니다. 전체적인 실루엣에서 단단하고 남성적인 직선 위주의 느낌을 넣고, 특히 사이드 캐릭터 라인을 일자로 강조하여 스포티함과 역동성을 표현한 게 바로 원래 이야기하던 직선의 간결함을 응용한 예가 아닐까 싶습니다.^ㅡ^; 흔히 말하는 '턱' 때문에 신형 마치 같은 느낌이 나서 귀엽고 이뻐 보이는 맛은 전혀 없지만(전 귀여운 차를 좋아하는 편이라...) 시간이 지나면 마크리처럼 익숙해지고, 나름 귀엽다는 평도 나오겠지요. 돈이 좀 들더라도 모닝과 다른 이름으로 상표 등록을 했으면 좋았을텐데, 아쉽네요. '피칸토'라는 이름의 어감에 더 잘 어울리는 디자인이라 생각합니다. 포로젝션 헤드램프 등등 적용하는 것으로 보아, 이제 일본의 경차처럼 사양도 높아지고 가격도 점점 비싸지는 추세가 되어 가는 것 같아 좋으면서도 한 편 아쉽고 그렇네요. 전, 개인적으로는 프론트 범퍼와 헤드램프 사이의 선과 면의 연결을 K5나 스포티지 R처럼 매끄럽게 처리하지 못했다는 점이 가장 아쉽습니다.ㅡ.ㅡ; 그나마 다행인 건 렌더링 이미지나 설정 샷 등은 음양이 강조돼서 여러 선들이 어지럽게 보이지만, 실물을 보면 그보다는 선들이 잘 정리되어 있다는 느낌을 받는다는 점이네요. 기회가 되면 꼭 한 번 타 보고 싶습니다.^^

    2011.01.07 08:27
    • Favicon of https://www.100mirror.com BlogIcon 백미러  수정/삭제

      전문가 다운 식견 감사드립니다.^^
      K5,스포티지가 선의 강조가 적지않다는 말 맞는것 같습니다.^^

      디자인은 초기 임프레션과 익숙해지고 나서의 임프레션이 약간 바뀌던데, 모닝도 지켜봐야할 듯하네요^^ 좋은 말씀감사합니다.^^

      2011.01.07 16:21 신고
  10. CTSV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디자인이 현대스럽네요. 잘 나가다가 삼천포로 빠지는건 왜 일까요?ㅎㅎ 이해할수가 없습니다.

    2011.01.07 22:45
  11. Favicon of http://jongamk.tistory.com BlogIcon 핑구야 날자  수정/삭제  댓글쓰기

    백미러님의 저동차에 댜한 열정와 해박한 지식을 배울 수 있어서 지난번 모임에서 좋았답니다,. 늘 건강하고 행복하세요

    2011.01.09 20:04
  12. Favicon of http://sephia.tistory.com BlogIcon sephia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볼 때에는 차라리 벤가의 디자인을 그대로 들여와야 하지 않았나 싶네요. 이번 것은... ㅠ.ㅠ

    2011.01.11 09:39
  13. 파비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아에 진짜 찬물에 똥물에 마구 끼얹는 디자인인것 같습니다 유러피안은 무슨... 벤가랑은 딴판인데 유럽사람들이 좋아하려나..

    2011.01.17 23:42
  14. Favicon of http://f BlogIcon f  수정/삭제  댓글쓰기

    님들이 디자인에 대해 논의할 자격이 없다고 보는데요..
    저 디자인도 분명 엄청난 고심에 고심을 거쳐 나온거 아니겟습니까....
    저 디자인에 존중을 하고 또 패밀리룩을 찾아가는 과정에서
    꼭 그 패밀리 DNA에 맞춰야한다는 보장도 없다고 봅니다..
    우리나라의 경우 불과 몇년전만 해도 DNA는 찾을 수 없었지만
    지금 찾아가는 과정이기 때문에 존중을 해야하지않을까요?

    2011.01.25 11:38
    • 우하하  수정/삭제

      또 자격이다..
      자 다들 자격증 보여주세요...
      아님 다들 찌그러집시다. 자, 해산....

      존중, 다름, 차이, 의견, 수평적사고, 견해, 반영,
      뭐 이런거 모르시나요.
      엄청난 고심_본인들만 하나요. 디자인 외 타부서에 의견도 타혐하고, 외부전문가 반영하고, 아무것도 모르는 일반인까지 반영하여 디자인이 도출되기도 합니다(물론 이번 모닝도).
      이런 수직적인 사고쟁이 같으니라고...

      2011.03.07 13:49
    • Favicon of https://www.100mirror.com BlogIcon 백미러  수정/삭제

      기아차의 디자인을 지금까지 칭찬을 해왔습니다. 기대에 미치지 못하면 의견을 피력할 수도 있는거죠^
      그렇다고 기아의 디자인을 싸잡어 나쁘다고 하는것도 아닙니다^ 제 블로그를 계속 보신 독자분들은 아실테지요.

      다양한 의견을 존중하는 것도 좋은 것입니다. 이런 의견들을 기아자동차도 귀중하게 여기지 않겠습니까? 기아자동차도 많이 변한만큼 오픈마인드가 되었다고 생각합니다.^

      2011.03.07 20:20 신고
  15. 우하하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러분들이 이상하게 여기시는 부분이 정확합니다.

    저 위 모닝사진의 옆부분 모습을 손으로 가려보세요. 앞부분만 보이게....
    분명 작은볼륨이 헤드라이트를 가지고있고, 큰볼륨이 범퍼를 먹고 있습니다.(물론 토요타 따라간듯하지만) ..
    범퍼하단그릴의 홀은 역동적 큰액션을 취하고 있습니다.

    자 그럼 측면의 모습은 상상으로 그려보세요.

    작은 볼륨아레로 손잡이가 달리고, 큰 볼륨감의 미끈한 몸체가 상상되지 않으세요.?????

    그럼 손을 떼 보세요. 엥 이건 그냥 H의 측면 그대로아닌가요???

    앞과옆이 연결이 되지 않으니 뒤도 연결 될리없고....

    저는 그냥 앞모습만 화가난 피카츄라고 보고 싶습니다.(그러니 피콜로라는 이름이 더 어울려 보이는게 당연)

    2011.03.07 14:01

백미러'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