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거꾸로보는 백미러
<Motor & Life 전문 블로거>
by 백미러
  • 25,293,849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671)
백미러의 자동차 (1063)
백미러의 재테크 (22)
미디어속의 백미러 (8)
백미러의 사용기 (302)
백미러의 자전거 (6)
골프,레저 (31)
시사,관심꺼리,이슈 (68)
여행의 흔적&가볼만한 곳 (64)
맛집의 세계 (84)
포토 (8)
원래 모터쇼의 꽃은 컨셉트카라는 이야기가 있었는데요.
저도 옛날에는 모터쇼에 가면 컨셉트카를 먼저 봤었지만, 실제 컨셉트카는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먼 미래인 경우가 있어  말그대로 현실감은 좀 떨어진다고나 할까요..  디자인 그 자체의 눈요기만 하게되는것 같다는 생각도 들때가 있습니다.
오히려 바로 나올 차종이나 갓 나온 차들에 대한 관심이 더 크게 되는 것 같습니다.

이번 서울모터쇼에서는 솔직히 저는 인상적인 차량의 흐름을 꼽으라고 하면 하이브리드보다는 왜건과 SUV의 진화가 아닌가? 라는 생각을 하는데요.

 이렇게 생각을 하게된 차량을 좀 꼽아볼까요?





이제 그냥 왜건이 아닌 스포츠 왜건이 된 볼보 V60


볼보 V60을 실지로 처음봤는데요.
상당히 매력이 있는 차종이라고 생각합니다.
일단 쿠페라이크한 라인이 굉장히 이쁘구요. S60의 플랫폼을 공유하는 듯한데,  실내디자인을 보니 S60과 거의 똑같더군요.(물론 실용성은 다름)



아주 세련되게 디자인된 뒷테나 바디라인은 정말 잘 달리겠다 라는 인상을 확실하게 주는 놈인데요.
시대가 바뀌면서 변화하는 디자인의 흐름에서, 왜건은 이렇게 진화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국내에 들어올 V60의 경우 5기통 디젤엔진이 유력한데요. 205마력, 42.8kg.m 의 토크를 보여줍니다.  볼보의 터보는 1700~1800rpm에서부터 터지는 최대토크와 별로 느껴지지 않는 터보랙이 특징이죠?
금년 하반기 쯤 들어온다고 합니다.


왜건스타일 답게, 실내는 이러한 실용성 구현이 가능하구요.
6:4 시트가 아닌, 4:2:4 시트이고, 특이한 점은 FLAT이 가능하며, 조수석 시트까지 아래와 같이 접을 수 있다는 것이 특징입니다.
실용성에서 상당히 신경 쓴 모습이죠?





이걸 SUV라고 볼 수 있을까? 랜드로버 이보크


랜드로버 이보크는 예전에도 포스팅을 몇번 다룬 적이 있는데요.
뭐 그냥 보는 것 만으로도 혁신을 보여주는 작품이라고 생각합니다.
랜드로버의 이미지를 한층 더 미래지향적으로 올려놓은 SUV라고 생각합니다.



이 옆모습을 보면 SUV라는 생각이 없어지지 않나요?

이제 SUV로 이런식으로 진화한다는 개념을 보여주는 것 같습니다.
아쉽게도 진한 썬팅으로 실내를 볼 수 없었는데요. 이러한 차체에 5도어가 국내에 선보였으면 하는 생각이 드는군요.


한눈에 봐도, 상당히 낮은 전고에 높은 웨이스트 라인을 형성한 것이 특징입니다.
아마 이 모델이 들어오면, SUV의 정체성이 다시한번 평가될 수도 있을 것 같은 혁신적인 디자인입니다.





현대 i40 왜건, 기대보다 매력적..


유럽에서 발표된 i40 왜건이 서울모터쇼에서도 나왔는데요.
저는 현대차에서 발표한 커브와 같은 컨셉트카들은 솔직히 별로 보지를 않았습니다.  정말 미래에 나올 차들처럼 여겨졌거든요.
그것보다는 i40이 오히려 관심이 갔는데요. i40의 루프라인은 예술이더군요.
차량이 상당히 잘 빠졌다는 생각이 들었고, 역시 예전의 왜건이 아닌 미래의 왜건의 디자인을 보여주었습니다.
이 차량도 접근이 금지되어 있더군요.


전반적으로 아반떼 투어링 이후 처음 왜건을 내어놓은 현대차임을 감안할때 i40의 모습은 기대 이상이었습니다.
현대차의 엣지라인이나 곡선이 좀 과도하다는 지적이 많았는데요. i40의 경우 그렇게 넘치지도 않고, 너무 안정적이지않은 그런 라인의 흐름을 보여주는 것 같아 개인적으로 만족스러웠습니다.


이 정도의 실용성은 기본이겠죠?




오늘 다룬 차량은 왜건과 SUV의 진화의 흐름을 보여주는 차종으로 생각됩니다.
그것도 아주 가까운 미래에 국내에 선보일 차들이죠.
그러고 보니 캐딜락 CTS 왜건은 전시가 안된 것이 좀 아쉽네요. 아주 괜찮은 모델이라고 들었는데요.
자동차는 인간의 본성중 달리는 즐거움을 바탕으로 구현된 물건이니 역시 이 속성을 기반으로 진화하는 것이 느껴지는데요.
향후에 2~3년만 지나도, 현재의 차량의 모습은 많은 진화를 하게 되리라는 것을 암시하는 차량들로 보입니다.





페이스북 계정이 있으신 분은 아래 ‘카스토리’ 페이스북 페이지 좋아요를 클릭해주시면 
빠른 자동차 정보와 훨씬 재미있는 자동차 이야기를 페이스북에서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mfod.tistory.com BlogIcon 더머  수정/삭제  댓글쓰기

    SUV, 왜건이아닌 새로운 분류를 하나 더 만들어줘야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ㅋㅋ

    2011.04.06 20:08
  2. Favicon of http://carof.tistory.com BlogIcon carofworld  수정/삭제  댓글쓰기

    볼보가 자랑하는 BLIS, 국내 차량에만 없는건지..그렇담 문제 있는 거 아닌가요..

    2011.04.08 18:44
    • Favicon of https://www.100mirror.com BlogIcon 백미러  수정/삭제

      저도 면밀히 확인은 못해봤는데요. 국내에만 그런것 같지는 않으리라고 예상합니다. 볼보가 모든 국가에 많은 대수를 팔고 있는 스타일은 아니니, 러닝그레이드와 옵션의 차이는 우리나라와 같이 조정이 되는 곳이 많이 있으리라고 봅니다.^^

      2011.04.09 00:15 신고
  3. 고릴라강간범  수정/삭제  댓글쓰기

    SUV도 아니고 Wagon도 아닌걸 Crossover라고 부르는거 아닌가요?

    2011.04.11 23:53

백미러'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