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거꾸로보는 백미러
<Motor & Life 전문 블로거>
by 백미러
  • 24,968,408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664)
백미러의 자동차 (1058)
백미러의 재테크 (20)
미디어속의 백미러 (8)
백미러의 사용기 (302)
백미러의 자전거 (6)
골프,레저 (31)
시사,관심꺼리,이슈 (68)
여행의 흔적&가볼만한 곳 (64)
맛집의 세계 (84)
포토 (8)

삼성전자의 프리미엄 슬림 노트북 시리즈9을 한달정도 사용해봤습니다.

한달 정도 썼으니 다음 쓰실 블루로거 분에게 시리즈9을 넘겨야 하는데요.

충분한 기간은 아니었지만 나름 사용하면서 느낀 장점과 단점을 짚어보겠습니다.

물론 제가 IT 전문블로거가 아닌만큼 하드웨어에 대한 파고드는 분석보다는 일반적인 사용에서 느낀 결과라고 보시면 되겠습니다.


관련포스팅

삼성 뉴 시리즈9의 첫 느낌과 이전 모델과 달라진 점은? ( http://100mirror.com/1302 ) - '12.5.10


시리즈9





15인치도 노트북도 휴대성을 가질 수 있는 점



전 처음에 받은 시리즈9이 15인치라서 솔직히 거부감이 있었습니다. 

저는 집에 데스크탑이 1대 있고, 11.6인치 노트북을 백팩에 항상 휴대를 하고 다닙니다.

맨처음에 15인치 시리즈9을 받았을때 당연히 저에게는 너무 컸지요.   휴대하고 다니기에는 좀 부담스러운 크기를 가지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사용하면서 느낀것은  이 노트북이 기존의 15인치 노트북이었다면?  이라는 생각을 하게되면 

15인치대 노트북이 이렇게 작은 사이즈의 백팩에 쏙 들어간다는 것, 그리고 백팩을 메도 무겁지가 않다는 점에서 실은 15인치라는 노트북의 고정관념을 파괴한 것이 되었다는 것이죠.


- 백팩에 들어가 있는 시리즈9

시리즈9


시리즈9은 프리미엄 슬림 노트북에서는 찾아보기 힘든 15인치대이면서 14.9mm라는 두께와 1.65kg라는 무게로 휴대가 용이한 15인치 노트북이 되었습니다. 

15인치 급 모델의 휴대성이 충분하는 것은 15인치급 노트북이 꼭 필요한 유저들에게는 정말 환영할만 한 일 같습니다.

아마 이 정도의 얇기와 가벼운 무게를 구현한 15인치 모델은 시리즈9 밖에 없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구요.

(13인치대는 아마도 맥북에어가 있겠죠?)





기존 시리즈9보다 진일보한 디자인



역시 디자인을 빼놓을 수가 없는데요.

기존 시리즈9보다 좀 더 단단하고 심플하면서도 완성도가 높아진 디자인을 가지고 있습니다.

프리미엄 슬림 노트북에 있어서 디자인은 생명과도 같은데요, 이번 시리즈9은 디자인 상으로 한층 더 좋은 고급감을 이루어냈습니다.

알루미늄 재질에 싱글 쉘 바디 방식으로 설계되어 좋은 일체감을 주고 있습니다.


시리즈9




 


빠른 반응과 무난한 디스플레이와 배터리



뉴 시리즈 9이 나올때 부팅속도 9.8초를 강조했었는데요. 경쟁사 제품인 LG 전자 Z330의 경우 9.9초의 부팅속도로 기네스북에 올랐다고 홍보했던 것 같은데, 시리즈9 이 나오면서 9.8초를 들고 나왔으니 다시 깨진 셈이겠죠.

제가 받은 시리즈9로 전원모드에서 부팅을 해보면 12~13초(Samsung Fast Booting 기능 온) 정도 나옵니다. 이전 사용하신 블루로거가 사용한 제품이라는 것을 감안하면 부팅속도는 만족합니다.



그리고 노트북 유저들은 주로 절전모드를 사용하는데요. 

SSD의 채용으로 Data의 입출력이 좋아졌고 SSD에 최대절전모드 파티션을 생성하는 인텔 래피드 스타트(intel rapid start) 기능으로 절전에서 깨어나는 시간이 빨라진것 같습니다. 

삼성이 밝힌 절전모드 반응속도는 1.4초인데요. 실제로 해봐도 즉각적인 속도로 반응합니다.



시리즈9의 디스플레이는 해상도는 1600*900으로 이제 15인치라는 점을 더욱 더 활용성 있게 만들었습니다.

기존 시리즈 9의 경우 1366*768의 해상도였기 때문에 넓은 작업이 쉽지 않다는 불만이 있었는것으로 알고 있었는데요, 이제 뉴 시리즈9에서는 이 점을 말끔히 해소했다고 보시면 되겠습니다.

시야각도 무난한 편입니다.


시리즈9


배터리는 어떤 모드로 어떤 작업을 주로 사용하냐에 많이 달라질텐데요.

일단 성능을 끌여 올려서 삼성최적모드로 활용하면 최소 5시간 정도 사용하는 것으로 생각되구요.

작업량과 셋팅에 따라서 8~9시간까지 사용이 가능한 것으로 보입니다.


시리즈9


중요한 충전시간은 3시간 남짓 걸리구요.

이정도 두께와 무게에 비해 충분히 활용성을 부여할만한 배터리 성능으로 생각됩니다.






시리즈9 터치패드의 아쉬운 디테일



아쉬운 점을 꼽자면 역시 터치패드입니다.

양손으로 타이핑을 하다보면 손바닥의 일부에 터치패드가 반응하면서 타이핑중 커서가 움직이는 경우가 생깁니다.

타이핑과 패드 터치가 동시에 해서 타이핑을 할때는 터치가 되지 않으나 타이핑을 하고 있는 그 틈사이에 손바닥이 자꾸 터치패드에 영향을 주는 것 같은데요. 이는 터치패드가 크기도 하고 약간 좌측에 치우져 있는 것이 영향인 것 같습니다.

티스토리 블로그 글을 쓸때 특히 이런 경우가 종종있어 불편하기도 했는데요.

이 디테일은 삼성전자가 꼽 잡아야 할것 같습니다.


시리즈9


이전 버젼의 시리즈9에서는 Synaptics 클릭패드 였는데 세부적인 셋팅으로 들어가면 민감도와 두드리기 영역 설정을 할 수가 있었죠.

이번 뉴 시리즈9의 터치패드는 제스쳐 기능의 셋팅은 상당히 다양하게 되어 있어 좋지만 이러한 셋팅을 할 수가 없어 위에 이야기한 오류를 줄이기가 어렵게 구성이 되어있네요.


또한 터치패드의 제스쳐 기능은 잘되어 있는데 가끔 불규칙 적으로 반응을 하는 적이 있습니다.

디테일이 전반적으로 보강되어야 겠죠





프리미엄 제품다운 시리즈9의 가격정책이 동반되었으면..



초기 삼성 뉴 시리즈9은  가격이 너무 비싸다고 온라인에서 이야기들이 많았지요.

초기 발표된 가격은 300만원에 육박하는 가격이었던 것으로 기억을 합니다. 

그런데 유통이되면서   

현재 가격은 다나와 최저가 기준으로  i7모델은 15인치 - 218만원,  13인치 - 214만원

i5모델은 15인치 - 163만원, 13인치 - 159만원 정도로 형성되어 있습니다.  많이 떨어졌지요.

지금 이 가격은 경쟁사의 제품과 비교해서  비싼편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프리미엄급 모델임을 감안하여 가격관리를 삼성이 좀 더 타이트하게 했어야 하는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드는데요.

이렇게 되면 초기 구매자는 좀 당황스러울 수 밖에 없고, 메이커도 초기에 공표된 가격으로 괜히 원성을 들은 것이 아닌가 합니다.

이런 가격관리는 소비자나 메이커에게는 서로 득될게 없는 듯합니다.

프리미엄 모델 답게 초기에 합리적으로 가격을 설정하고 끝까지 큰 편차없이 유지되면 더욱 더 시리즈 9의 입지에 도움이 되지 않나 합니다.


시리즈9


이상으로 1달간 사용해보면서 느낌 뉴 시리즈9의 장,단점을 짚어봤는데요.

프리미엄 슬림 노트북에 관심있으신 분께서는 참고하시면 좋겠습니다.

1,2세대를 다 써보니 내년에 나올 3세대는 어떤 식으로 또 새로운 모습을 보일 지 궁금지기도 합니다.






페이스북 계정이 있으신 분은 아래 ‘카스토리’ 페이스북 페이지 좋아요를 클릭해주시면 
빠른 자동차 정보와 훨씬 재미있는 자동차 이야기를 페이스북에서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tory.golfzon.com BlogIcon Mr.Zon  수정/삭제  댓글쓰기

    슬림하고 성능이 좋아 탐났던 노트북이었는데, 사진보니 더 갖고 싶네요~ 터치보드 디자인은 임시방편으로 그 위에 뭐라도 덮어놔야 커서 이동을 막을 수 있겠군요..^^;;;;

    2012.05.23 09:39
    • Favicon of https://www.100mirror.com BlogIcon 백미러  수정/삭제

      터치패드는 잠글수도 있습니다. 제가 지적한 것은 터치패드를 사용하면서도 타이핑을 할때 건드려서 커서가 움직여버리니 문제인데요.(터치패드 커서..) 원래 타이핑와 터치패드 터치가 동시에 될 때는 문제가 없는데(타이핑이 우선) 타이핑과 타이핑 되는 그 중간의 순간에 문제가 생기는듯하네요.

      2012.05.23 17:49 신고
  2. egnu  수정/삭제  댓글쓰기

    울트라북에 대한 개념정의가 전혀 없는 분의 리뷰인거 같네요
    게다가 터치패드 문제같은건 터치패드를 잠그기만 해도 되는 문젠데 ㅡㅡ

    2012.05.23 12:27
    • Favicon of https://www.100mirror.com BlogIcon 백미러  수정/삭제

      개념정의가 별로 안되어 있어서 죄송합니다... ㅎㅎ 그리고 터치패드는 잠글수야 없죠. 사용하면서도 타이핑을 해야하니...

      2012.05.23 17:46 신고
    • 최홍석  수정/삭제

      무선마우스쓰시지...마우스쓰시고터치패드잠궈놓으면되는데요~터치패드보다마우스가편리하기도하구요~

      2012.12.23 00:38
  3. lee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리즈9 저희 나라에서 이렇게 만들었다는게 좋지만 맥북에어보다 먼저 나왔다면... 제가 봤을때는 그냥 맥에어의 이미테이션정도로 보이네요...

    2012.06.15 17:26
  4. Jake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작년 9월27일에 시리즈9 구매해서 쓰고 있습니다.
    900X3A-A58E 은색입니다.
    이번에 제 노트북이 AS받았습니다.
    겨우겨우 2주걸려 고객센타애 두번이나 통화해서 일부 교체받았는데요.

    내용은.
    열변형과 하드웨어 결함등이 속속들이 저로인해 파헤쳐지고 있습니다.
    다른분들의 AS받은 내용들을 모두 포함하여 말씀드립니다.
    삼성의 야심작인 시리즈9.

    1.프리미엄 노트북임에도 열방출이 약해서 키보드 주변이 모두 부풀어 오릅니다.(PCB까지 교체받은분도 있음)
    -쿨러팬이 하나인데 하나더 달아주는 리콜해주었으면 좋겠습니다. 성능에 비해 너무 만만하게 만들었네요.

    2.이로인한 액정과의 간섭으로 액정에 누적된 간섭기스가 납니다. 처음에는 부풀어오른 부분의 페인트가 액정에 묻더니 페인트가 다 까지고나서는 부푼부분과 키보드자국까지 기스로 남았습니다(키보드 상판까지 모두 부풀었음).
    약정기스 부분에 있어서 해결이 안되어 연락 기다리는 중입니다.
    열변형으로 인한 것이니 무조건적인 하드웨어 결함입니다.
    저는 무슨수를 써서라도 부품 교체 받을 것입니다!

    3.어뎁터 잭 부분이 약해서 접촉 불량도 나온다고 합니다. 교체받은분 있음.

    4.2012년 6월 27일 오후 5시경 키보드몸통 상 하판 모두 교채받았습니다.
    인터넷에서 터치패드의 재스쳐기능이 안된다는 어느분의 글을 보고.
    기사분에게 조립완료후 재스처기능 테스트!
    재스쳐기능 안됨. 같이 확인....
    6월 29일 오전 10시 키보드상판(시리즈9은 터치패드포함으로 일체형임)을 교체받음.
    역시 안됨. 시스템복구 두번이나 함. 드라이버 깔아도 안됨.
    오후에 삼성AS 원격으로 드라이브 설정 받음.
    기사분 포기......어떻게 이런......
    좀더 알아보겠다라던가....하드웨어 문제인가요 그럼???
    지점가보랍니다.
    다시 교체받죠 뭐! 제시간 계속 뺏깁니다.

    5.부품 교체 받으면서 몸통부분의 터치패드 아래 볼트 3개가 조립되는데.
    맨 밑판의 조립상 이격되어 좌우로 한군데씩 틈이 벌어짐. 기사분과 30분동안 원인 분석. 걸림핀이 문제도 없는데 자꾸 뜸.
    베터리가 부푼것은 아님을 확인. 다른 케이스로 확인하고 싶음.
    30분동안 겨우 한쪽은 딱 맞게 조립. 하지만 왼쪽은 역시나 떠있음.

    그래서 일단 터치패드 기능상실로 인해서 윈도우 복구해보고 안되면 방문하겠다고 기사분에게 약속.

    ---------------------
    뉴시리즈9인 원 플랫폼을 바꾼이유. 분명 있습니다.
    만약 제가 쓰는 900X3A 종류가 이런 문제점이 없었다면 플랫폼 변경이 없었을 것이고 기본에서 조금더 업그레이드가 되었겠죠.
    지금의 뉴 시리즈9은 드랄뉴민에서 알미늄으로 바꾼것은 생산 원가 절감과 강도 문제 인것 같습니다. 얇아서 그런지 몰라도 드랄뉴민이 그리 강한 재질은 아니더군요.
    그래서 차라리 알미늄으로 바꾼게 아닐까요? 그리고 15인치도 나오고, 또 키보드 부분 상판이 투피스에서 원피스로 바뀐것도 열변형되는 플라스틱 부분의 개선된 디자인 설계로 의심됩니다.

    뉴시리즈나인,
    노트북의 특성상 휴대성과 성능과 디자인 3박자를 모두 갖춘 제품이기 때문에 추천할만합니다.
    하지만 조금더 실사용자들의 리뷰가 궁금합니다.
    뉴 시리즈 나인에서 저같은 문제점은 덜 안나오겠죠.
    뭔가 개선되었으니까요. 후속모델이잖아요.

    한가지 제안해 봅니다.
    노트북의 두께는 그리 상관없다 봅니다.
    더 가벼워보이기 위하여 슬림형으로 만드는 것도 좋지만 열배출을 원활하게 할수 있도록 내부 공간도 넓히고 쿨링팬도 여러개 달았으면 합니다. 두배로 두꺼워져도 좋습니다.
    슬림형을 써본 사람으로써 이것만이라도 감안하여 만들어 진다면 소자가 먼저 찾지 않을까요?
    저는 다시는 슬림형 안삽니다.
    소비자가 AS센타 모두 힘듭니다. 그리고 베터리가 어느정도 쓰면 부푼답니다.
    그럼 빡빡한 슬림형 설계상에서 분명 나중에 문제 생깁니다.
    그래서 다시는 슬림형 안살겁니다.

    만약 시리즈9인의 디자인과 성능에 두께가 2배로 두꺼워 지더라도 무게는 그리 차이가 없을 것이며, 여기에 쿨링성능 향상으로 열변형의 불안한 요소가 없다면 분명 베스트 모델이 될것입니다. 그렇다면 구매의향 있습니다.

    그리고 위에 사진처럼 누가 비싼 노트북을 패션악세사리로 저렇게 자랑하듯 들고 다니는 사람은 없습니다.
    너무 패션감에 치중된것 아닌가요?

    암튼 AS때문에 여러모로 스트레스 받는게 아닙니다.

    이상 시리즈9 실 사용 후기댓글 납겨봅니다.

    2012.06.30 10:31
    • Favicon of https://www.100mirror.com BlogIcon 백미러  수정/삭제

      고생을 많이하셨네요.
      온라인에서 대규모로 시리즈9의 문제가 나오지는 않는 것을 보니 뽑기에서 운이 없으신듯도 하네요.
      언제부터인가 IT제품에 뽑기란 말이 통용되는데 이런 불량율도 제조사가 줄여야하겠지요..
      잘 마무리되시길 빌겠습니다..

      2012.06.30 16:00 신고
    • Stiria  수정/삭제

      두랄루민이 일반적인 알루미늄보다 경도가 확연히 높은 것은 맞습니다. 생성 원리 자체가 집어넣은 비알루미늄 금속이 석출되면서 알루미늄 원자 움직임을 막는 구조니까요. 물론 산화알루미늄 피막만 있는 순 알루미늄은 경도가 심하게 약해서 이것도 합금이긴 하겠지만.

      아마 기존에 알려진 문제점을 수정하면서 새로 내놓는 김에 원가절감 할 겸 재질도 은근슬쩍 바꾼 게 아닐까 싶습니다. 전 뉴시리즈9 라인업으로 샀는데, 오히려 두랄루민이 아니란 게 불안하더군요. 딱 봐도 얇으니...

      2013.04.11 23:28

백미러'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