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거꾸로보는 백미러
<Motor & Life 전문 블로거>
by 백미러
  • 24,969,197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665)N
백미러의 자동차 (1059)N
백미러의 재테크 (20)
미디어속의 백미러 (8)
백미러의 사용기 (302)
백미러의 자전거 (6)
골프,레저 (31)
시사,관심꺼리,이슈 (68)
여행의 흔적&가볼만한 곳 (64)
맛집의 세계 (84)
포토 (8)

오랜만에 푸조브랜드의 차를 시승했습니다. 차량은 푸조 508, 바로 푸조의 플래그쉽 모델이죠.

프랑스 메이커인 푸조나 시트로엥을 보면 그들만의 색채가 느껴지는 차인데요. 실용성을 중시하면서도 프랑스만의 독특함도 살아있기도 합니다.

국내에서 브랜드 인식으로 따진다면 인지도가 높지는 않지만, 이 브랜드가 추구하는 색깔과 변화에 있어 자신만의 길을 꿋꿋이 걸어가고 있기도 하죠.

제가 탄 모델은 푸조508 2.0 디젤모델로 4,750만원입니다.






푸조 508 세단의 디자인은?




원래 푸조에는 중형모델인 407과 플래그쉽이 607이 있었는데 이를 통합하면서 508이라는 중형모델이자 플래그쉽 모델을 내놓았습니다.

이런 점은 프랑스 실용주의의 단면이라는 생각도 드는군요. 



푸조 508의 크기는 정확히 어느정도 일까요?

현대 쏘나타와 비교한다면 정확히 전장은 3cm짧고, 전폭은 1.5cm넓고, 전고는 1cm 낮습니다.

시트로엥의 플래그쉽인 DS5인걸 보면 프랑스메이커의 생각은 대형세단의 가치에 큰 의미를 두고 있지 않는 것 같습니다.

그런데 그렇다고 이 차가 타보면 작지는 않습니다. 휠베이스가 쏘나타보다 2cm 더 긴데, 예상외로 2열은 레그룸이 넉넉했거든요.



푸조의 새로운 디자인 DNA는 플래그쉽 모델인 508부터 시작이 되었는데, 플로팅 디자인이라고 불리우지요.

예전 푸조보다 그릴의 모습이나 크롬재질의 사용은 좀 더 다이나믹한 마스크를 가지는데 일조했습니다. 



프론트가 보닛에서 지면까지 다이나믹하게 떨어지는 라인이 특징적이구요.

헤드라이트는 제가 탄 모델이 2.0디젤모델이라서 안개등에 LED 주간주행등이 들어가 있지는 않지만 화려해보입니다.

이유는 7구 LED 램프 때문이죠.



최근 모든 차들이 루프라인을 끝까지 뽑아내는 패스트백의 형태를 추구하는 것이 대부분의 트렌드죠.

푸조 508도 루프라인을 최대한 끝까지 뽑아내고 있습니다. 

전반적으로는 사이드 뷰에서는 좀 밋밋한 느낌인데, 아무래도 사이드 캐릭터 라인이 좀 높게 위치해 있으면서 평범한 라인을 가지기 때문인 것 같구요.



리어뷰 측면으로는 아주 심플하게 구성되어 있는 것이 눈에 뜨입니다.

세로로 되어 있는 2개의 후진등이 특징적이구요. 리어스포일러 역할이 아닌 디자인 포인트를 위한 크롬 라인도 독특합니다.



번호판을 범퍼아래로 이동시킨 것과 그 아래 크롬라인을 적용한 점과  

그렇게 해서 라인언 마크를 정중앙에 사용할 수 있었던 점은 리어뷰를 상당히 심플하게 보이는데 일조했죠.



실내로 들어가보면 금년초에 푸조 308을 타면서 스티어링휠에 아무 버튼이 없어서 이건 너무 심심한거 아니야? 이런 생각을 했었는데 역시 플래그쉽 답게 많은 버튼이 달려있습니다.

대쉬보드는 소프트스킨으로 되어 있고 군데군데 크롬 라인을 많이 사용한 모습인데요. 고급감으로 따진다면 중형차라고 생각하면 좀 고급스러운 느낌이고 플래그쉽 모델이라고 생각하면 수수하면서도 적당한 그 정도로 생각됩니다.



과거부터 푸조는 블랙하이그로시 재질을 많이 활용했었죠.

508도 센터페시아에 이 재질로 되어 있구요.

푸조 508이 나왔을때 분명히 네비게이션이 아래 사진상 오디오/공조 위치에 있었는데 연식변경을 하면서 위로 올린 것 같습니다. 당연하면서도 필요한 결정이기도 하죠.



계기판은 잔눈금이 상당히 많은 느낌인데요.

플래그쉽 모델 답게 차분하면서도 시인성이 좋습니다.






푸조 508의 주행느낌과 연비




국내에도 디젤을 상당히 빨리 들여온 메이커죠. 그래서 푸조는 경제성이 좋은 브랜드로 많은 분들이 인식하고 있습니다.

푸조 508도 1.6리터/2.0리터/2.2리터 디젤모델만을 들여오고 있죠.

제가 탄 모델은 2.0리터 디젤로 163마력, 34.6kg.m의 토크를 보여줍니다.



무엇보다 푸조의 소형모델을 탔을때는 느끼지 못했는데, 역시 플래그쉽이라서 그런지 디젤모델임에도 정숙성이 좋습니다.

진동도 이 정도면 잘 다스린 것 같구요.

무엇보다 디젤엔진이 초기 응답성이 살짝 굼뜬 면이 있는데 푸조 508은 적절했습니다.

그렇다고 악셀을 쭉 밟았을때 디젤의 토크감을 느끼는 셋팅은 아닙니다.  플래그쉽이라서 반응이 거칠게 느껴지는 토크감보다는 안정감을 중시한 성향으로 되어 있습니다.



플래그쉽 모델답게 고속주행에서도 묵직한 안정감을 느낄 수 있었구요.

과거의 푸조 소형차를 탔을때는 이런 점이 크게 와닿지 않았었는데 플래그쉽 모델은 이런 기본기에서는 역시 간판모델임을 느끼게 해줍니다.

508로 와인딩코스보다는 고속주행만 해서 한계상황에서의 핸들링은 맛보지 못했지만 일상적인 주행이나 고속주행에서는 느끼는 상하체 일체감도 좋다는 점도 기대와 달랐던 점이었구요.



미션은 스텝게이트 방식인데 재미있는 점은 BMW 처럼 수동모드로 들어갔을때 앞으로 밀어야 저단으로 내려가고 당기면 고단으로 변속되게끔 했다는 점입니다.

혹자는 속도를 높일때 미션을 고단으로 올리니 당기는 동작으로, 속도를 줄일때 저단으로 내리기 미는 동작이  물리적으로 맞다고 이야기하지만 역시 좀 어색하긴 하죠.

100km/h 정도의 속도일때 RPM은 1500~1600정도로 낮게 셋팅되어 있고,  푸조 508은 아이신 미션을 알고 있는데, 변속타이밍이 빠르다고 볼 수는 없지만 무던한 느낌입니다.



다른 편의사양이 화려한 편은 아닌데 고맙게도 패들쉬프트를 제공하고 있구요.



스티어링휠도 상당히 묵직함을 제공해주었습니다.

고속에서는 조향시에 저항을 주어 묵직함 느낌을 주었고, 유격이 크지도 않아서 느낌에 있어서는 상당히 만족했던 것 같구요.

다만 가끔 조향이 없다가 조향을 하려고 할때 약간 까딱거리는 느낌이 발견되고는 했는데 이점이 옥의 티랄까요..

어쨌든 속도에 따라 묵직한 느낌이나 조향시 핸들링정확도는  좋았습니다.  아마 여성분들은 좀 무겁다고 느낄 수도 있을 것 같구요.



타이어는 215/55R17인치 이구요.

휠의 디자인이 좀 아쉬운 감이 있습니다.



연비는 공인연비가 14.8km/L( 도심 12.8km/L, 고속 18.4km/L )  인데요.

실제 80~100km/h 속도로 부드럽게 고속주행을 해보니 21km/L ~ 22km/L 정도 나오더군요.

고속공인연비 대비 115%가 넘어가기 때문에 실연비율도 적정하다고 보여집니다. 




푸조 508의 실내 및 수납공간은?



르노삼성차량의 경우도 전반적인 시트포지션이 조금 높은 느낌인데, 푸조도 약간은 그런 성향이 있습니다.

가장 낮게 설정하니 딱 적당한데요. 좀 더 아래로 허용치를 더 주어도 좋을 듯하구요. 시트는 몸통 전체를 감싸는 느낌은 아니지만 좋은 착좌감을 선사했습니다.



2열 시트에 있어서는 쿠션을 많이 주는 느낌보다는 좀 더 단단한 느낌의 시트이구요.



무엇보다 2열 레그룸이 의외로 넉넉했습니다.



2열시트는 6:4 폴딩이 되는 구조이고, 폴딩이 된 상태에서도 마감은 깔금했습니다.



2열에 송풍구가 있고 독립적으로 온도와 방향을 설정할 수 있는 점이 좋았습니다.

2열 에어벤트도 전자동식이라는 점.



트렁크 열때 역시 푸조가 지금까지 적용해왔던 모델번호의 '0'을 버튼처리한 것은 508에서도 유합니다.

푸조의 재치가 보이는 부분이죠.



트렁크의 크기도 적절하게 넓은편, 다만 높이가 조금 낮게 느껴집니다.



가장 맘에 드는 수납공간이구요.

트렁크 정리는 아무리 잘할려고 해도 어느샌가 어지렵혀 있기 마련이죠.

스페어타이어를 스페어킷으로 대체하고 이런 공간을 만드는 방식에 전 찬성합니다.

스페어타이어를 교체할 빈도가 차량을 운행하면서 실지로는 거의 없다고 보거든요. 그 확률에 스페어킷으로 처리해도 전 충분하다는 입장입니다.  



트렁크 안쪽 양 사이드에서는 쇼핑백을 걸 수 있게 해놓았구요. 



실내 수납공간은 넉넉하지는 않네요.

센터터널의 글로브박스는 좀 작은편이구요.



무엇보다 센터터널의 컵홀더가 없고 아래 사진처럼 작은 공간만 제공된 것이 아쉬웠습니다.

시트로엥 DS5와 동일 모양이네요.



그 외 수납공간은 평균적인 정도였구요.






푸조 508의 주요 사양들



푸조 508의 인포테인먼트는 배치가 위로 올라가면서 생각보다 잘 되어 있는편입니다.

블루투스 페어링도 용이하고 파인드라이브의 아틀란맵에 제공되어 있어 네비게이션도 쓸만합니다.

아쉬운 점이 있다면 블루투스로 스마트폰 연동이 잘 되는데 스티어링휠이나 센터페시아에 통화버튼이나 종료버튼이 없다는 점, 걸고 받기 버튼은 스마트폰으로 해야합니다.^ 



특징적인 사양으로는 역시 HUD를 꼽을 수 있겠죠.

앞 유리창으로 쏘는 것이 아니라 이렇게 반사판이 올라오고 그 곳에 표기되는 방식인데 속도만 나옵니다. 어차피 네비게이션이 OEM으로 적용되니 경로표기는 힘들지만 RPM 정도까지는 보여주면 좋을듯합니다^ 



HUD의 밝기와 높이 조절은 대쉬보드 좌하단 박스를 열면 그곳에 조절할 수 있게 되어 있구요.

여기에 주차경보장치는 ESP OFF 버튼까지 위치해 있습니다.



썬루프 개폐는 다이얼 식인데 사용하다보면 버튼식보다 이 다이얼식이 편한 것이 사실입니다.



공조장치는 FAST와 SLOW버튼이 있어서 정해진 온도에 빨리 맞추게끔 반응하느냐 서서히 반응하느냐를 정할 수 있습니다.

보통 풀 오토에어컨의 겨우 24도로 맞추면 적정온도인데요.

푸조 508의 경우는 21,22도가 적정온도입니다. 국가별로 느끼는 정도가 다른 연유인것 같습니다.



오토 하이빔 기능도 있어서 센터터널 좌측의 AUTO 하이빔 버튼을 누르면 빛을 감지해서 자동으로 근등과 원등을 전환합니다.

지방 국도에서 상당히 유용한 기능이죠.

그 아래  P 버튼은 평행주차시에 차량이 주차할 수 있는 폭인지를 계기판에서 알려주는 기능인데 크게 필요하다는 생각은 들지 않네요.(여성분들은 유용할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후면이나 2열 사이드에 있는 햇빛가리개는 사소하지만 상당히 유용한 기능이구요.






총평



제가 푸조브랜드에 인식하고 기대하고 있었던 것보다 실제 시승후의 느낌은 기대보다 좋았다고 말할 수 있겠네요.

기본기, 경제성, 디자인면에서 괜찮은 수준을 보여주었다고 생각되는데요. 플래그쉽 모델이라서 잘 갖추어진 것도 있을 것 같습니다.

약점이라면 역시 실내수납공간이 좀 작다라는 점을 꼽을 수 있겠구요. 디젤 수입차시장에서 4,750만원의 가격을 고려한다면 실용적인 선택으로 생각이 됩니다.

물론 확실하게 이거다라는 아주 강력한 차별화포인트나 브랜드의 색깔이 좀 아쉽기도 하지만 푸조 브랜드의 역사가 말해주듯이 주행기본기부터 여러 포인트에서는 역시 만만히 볼 브랜드가 아니라는 점입니다^ 






페이스북 계정이 있으신 분은 아래 ‘카스토리’ 페이스북 페이지 좋아요를 클릭해주시면 
빠른 자동차 정보와 훨씬 재미있는 자동차 이야기를 페이스북에서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o  수정/삭제  댓글쓰기

    근데요.. 컵홀더가 없으면 어찌하오리까요.. .ㅠ.ㅠ

    2013.09.13 13:18
  2. jo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방금 구글링해 보았더니.
    네비게이션 밑에 비상버튼 좌우로 컵홀더가 있네요.. (빌트인 방식)
    그래서 컵홀더에 컵을 올려놓으면
    네비가 가린다는 불만도 있고요..-_-;;;

    이걸 또 어찌하오리까요...ㅋ

    2013.09.13 13:21
    • Favicon of https://www.100mirror.com BlogIcon 백미러  수정/삭제

      아 저게 컵홀더인가요? 눌러졌으면 분명 제가 했을텐데... 지금 확인해볼 수도 없고..^^
      어쨌든 저게 컵홀더라면 다행이군요!!^

      2013.09.13 14:35 신고
  3. -_-;;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비게이션이 제 위치로 올라갔군요. 그런데, 푸조수입원인 한불모터스는 508 등장 당시 내비게이션 위치를 지적한 네티즌의 문구 중 일부(한불모터스가 마음대로 내비게이션 위치를 옮겼다)라는 부분을 꼬투리잡아서 네티즌을 고발하겠다고 인터넷 게시판(글로벌 오토뉴스)에서 협박한 전력이 있지요. 한불모터스 담당직원이라고 하면서 이름과 연락처까지 밝히고는 공식적으로 협박을 했는데, 그걸 보고 한불모터스라는 데에 정이 확 떨어졌는데, 그 정이 되돌아오지 않는군요. 푸조 차만 보면 그때 그것이 생각나서 ......

    2013.09.14 04:08
    • Favicon of https://www.100mirror.com BlogIcon 백미러  수정/삭제

      그런일이 있었나요? 글로벌 오토뉴스는 자동차 미디어인데 아무래도 어떤 직원의 개인적인 과도한 욕심이 있었나보군요..

      2013.09.15 11:48 신고
    • 감사합니다  수정/삭제

      지금 나온차의 인태리어는 몇년전 인태리어와 차이가 없어보여요! 외국 사이트에서는 네비가 처음부터 지금의 자리로 기억합니다! 단 저급모델 즉 깡통모델의 경우 아래부분의 빈공간에 네비를 매립한듯합니다! 사실 508 처음 나왔을때 내부 네비보고 실망했어요! 운전을 하면서 차량내부아래를 바라보는 만큼 위험한일이 있습니까? 인터넷을 뒤져봤을때 한결같이 네비는 현제의 위치인것을 보고 프랑스사람들이 바보는 아니구나 했죠!
      ...공식적으로 협박을 했다고요! 프랑스의 현기내염!-^^

      이 가격이면 르삼5(내부배열이 거의 같음)이나 gm대우의 중형차를 살듯!

      2013.09.23 23:17

백미러'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