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거꾸로보는 백미러
<Motor & Life 전문 블로거>
by 백미러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635)N
백미러의 자동차 (1037)
미디어속의 백미러 (8)
백미러의 자전거 (5)
백미러의 사용기 (302)
골프,레저 (28)N
시사,관심꺼리,이슈 (68)
여행의 흔적&가볼만한 곳 (64)
맛집의 세계 (82)
재테크(주식,부동산) (18)
포토 (8)
  • 24,552,919


기아 뉴 쏘렌토를 시승했습니다.

기아차는 금년에 RV나 SUV같은 차종의 풀체인지들이 연이어 있었네요.

아무래도 국내에서 수입차의 공세가 거센만큼 기아도 신차라인업 거는 기대가 크리라고 생각합니다. 

싼타페와 더불어 쏘렌토 또한 꾸준한 판매량을 가지던 차종이었던 만큼 한 세대의 변화가 궁금했었는데요. 소감을 털어놓아 보겠습니다.

제가 탄 차종은 2.2VGT 2WD 노블레스 5인승 그레이드로 차 가격은 3,219만원에 네비게이션 옵션 95만원, 와이드 파노라마 썬루프 115만원, 19인치 크롬스포터링 휠 66만원이 포함된 총 3,495만원의 가격입니다.





뉴 쏘렌토의 디자인



전반적으로 직선보다는 곡선, 그리고 볼륨감을 강조했습니다.

그릴을 포함한 프론트 뷰의 각 요소를 봐도 라운드를 군데군데 가미했음을 알 수가 있죠.



그리고 이전 세대보다 전고는 낮아졌으나 전장이 좀 더 커진 느낌인데요.

실제로 확인해보니 전장은 9.5cm가 길어지고, 전폭은 0.5cm 넓어졌는데요, 예상대로 전고는 1.5cm 낮아져 좀 더 날렵해졌습니다.

휠베이스는 8cm까지 늘어났네요. 디자인에서도 윈도우의 크기를 줄여서 쇼율더 라인이 높게 형성을 시키니 예전보다는 좀 더 뒤뚱한 느낌이 줄고 좀 더 안정적인 분위기를 주고 있습니다. 



전 기아차가 디자인으로 부각되었을 시절, 즉 K5 초기때 직선을 강조하고, 그릴 또한 슬림하고 날렵한 스타일이었는데, 그 후에 나오는 모델들이 갈수록 라운드가 가미되며 볼륨감 측면으로 진화하고 있다는 생각이 드는데요.

이런 방향이 아무래도 현대차의 영향을 좀 받고 있는게 아닌가 라는 개인적 생각도 있습니다. 현대차가 강한 엣지를 추구하다보니, 기아차는 현대차와 다른 방향으로 차별화를 선택할 수 밖에 없는것이 아닌가 라는... 

어쨌든 저에게는 K5의 깔끔하고 직선을 강조한 스타일에 대한 향수가 있네요.


이번 쏘렌토의 그릴 내부패턴을 보면 카니발에 그것과 동일한 패턴인데요. 앞으로 기아차 SUV/RV계열에는 동일한 그릴 패턴이 예상되네요.



어쨌든 쏘렌토는 볼륨감을 품고 좀 더 길고 넓어지면 안정감과 균형감을 주는 무던한 디자인을 추가했습니다.



리어램프도 라운드 처리가 되면서 아주 대중적인 컨셉을 지향했구요.

개성보다는 무던함에 치중한 모습인데요. 전체적으로 보면 지루해보이지 않는다는 점이 또 신기하기도 하더군요.

이게 디자인의 묘미라는 생각도 들구요.



LED주간 주행등이 들어간 HID 듀얼 헤드램프는 스포티하고 세렴됨을 잘 나타내는 편입니다.

제가 볼때 과거 도입했던 면발광보다는 지금 쏘렌토의 주간주행등이 방식이 더 낫다고 보여지네요.



자 내부로 들어가면, 라운드가 강조된 외관의 디자인을 실내까지 이어가고 있는 분위기임을 알 수가 있는데요.

인포테인먼트와 공조기능 배치를 분리시키면서 스티어링휠은 K5 F/L에 도입된 디자인을 카니발, 쏘렌토까지 사용하고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쏘울이나 카니발을 타고 쏘렌토까지 타면서 실내도 뭔가 어느정도의 공통된 디자인 큐를 가져갔으면 하는 바람도 있는데요.

메쉬느낌의 실버 재질 테두리, 공조시스템을 감싸고 있는 블랙 하이그로시의 재질 조합은 전 개인적으로 세련미를 주는데 플러스 요소가 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무엇보다 소프트 스킨 위에 스티치가 있는 가죽을 댄 느낌의 대쉬보드 재질은 고급감을 높여주는데 일조를 하고 있구요.

잘못하면 너무 평범하게 보일수도 있으나 아주 세밀한 무늬를 준 대쉬보드 고무는 일체감과 세련미를 주는데 어느정도 유효했다고 생각합니다.

이제 실내의 세련미는 같은 가격대의 퍼블릭 메이커 중에서는 현대 기아차가 상위랭크 되어 있음을 부인할 수는 없는것 같네요.



버튼류의 디자인이나 각종 마감이나 디자인 포인트도 함께 말이죠.

다만 이런 디자인과 마감들이 뭔가 기아차 만의 디자인이거나 일관성을 주는데는 좀 아쉬움을 남기는 것 같습니다.

단순히 세련된 것 보다는 기아차의 어떤 일관성이나 기아차만의 독특한 것으로 추구해야 하는 방향성을  좀 더 정하면 좋을듯합니다.






기아 뉴 쏘렌토의 주행느낌




제가 탄 모델은 2.2리터 VGT 디젤엔진 모델입니다.

202마력에 45.0kg.m의 토크를 보여주는데요, 2.0 리터 VGT 모델과 비교할때 마력은 16마력, 토크는 4kg.m 정도 좋은 수치입니다. 

디젤의 특성상 아주 여유롭지는 않아도 1.9톤에 육박하는 차체를 경쾌하게 밀어주는데는 부족함이 없습니다.


전체적으로 엑셀반응이나 거동의 군더더기는 좀 더 세련되어진 느낌인데, 조금씩 조금씩 이런 부분에서 보완해나간다는 생각도 듭니다.



이번 쏘렌토에서 느낀 것은 고속안정감이나 코너링의 반응, 이런 것 보다는 전 스티어링휠의 반응입니다.

유압식이 아닌 전자제어식인데 분명 속도감응에 대한 편차가 더 좋아진 느낌입니다.

예전에는 저속에서 가볍고, 고속에 올라가서도 속도감응이 되어 무거워져도 그 편차가 작은 느낌이었는데요.  지금은 그 편차가 좀 더 명확해 진 것 같습니다.

기본적으로 유격감을 있지만 전반적인 조향감도 좋아진것 같구요.


그리고 확실하게 NVH도 더 좋아진 것을 알 수가 있네요.

과거 현대기아차 SUV의 아이들링일때의 소음과 진동보다 더 조용해지고 진동도 줄었습니다. 



하체느낌은 과거 기아차가 너무 딱딱하게만 가져게만 가져가려는 성향이 있었는데, 풀체인지에 따라 차대도 바뀌면서 서스펜션 제어도 좀 달라진 느낌입니다. 

그렇다고 SUV라는 전제하에 롤링이 평균대비 적다고는 말할 수 없지만, 요철이나 노면 변화에 따른 처리는 좀 더 준수해진 느낌이네요, 



6단 파워텍 자동변속기는 체결타이밍이나 변속충격은 무난합니다.

 


이번 3세대 쏘렌토는 ISG 기능(정차시 시동정지)이 기본적용되어 시내주행에서 연비 효율성을 좀 더 가져갈 수 있는데요.

시내주행에 있어서 이 기능은 적극적으로 써야한다고 생각합니다.

약 2~3km/L의 연비는 달라질 수 있으니 말이죠.

이번 쏘렌토부터는 ISG의 작동 시간이 표기되더군요.



그런데 운전하면서 이 ISG와 오토홀드 옵션과의 상충문제를 느꼈는데요.

ISG를 동작하게 될때 오토홀드 기능을 사용하게 되어 브레이크 페달에서 발을 띠게 되면 시동이 다시 걸리게 되므로, 아무래도 두 기능간에 구매자가 동시에 선택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 더 바람직하지 않을까 합니다.



235/55R 19인치 크롬 스퍼터링 알로이 휠입니다.

크롬 도금이라서 확실히 SUV에 잘 어울리는데요. 개인적으로는 편평비를 50으로 낮추고 하체 롤을 조금만 줄이는 셋팅을 해도 국내 소비자의 대중성에 부함하는데 이상이 없지 않을까 합니다.  



공인복합연비는 12.4km/L(시내 11.3km/L, 고속 14.2km/L) 인데요.

실제로 100km/h 속도로 정속주행을 해보니 16~17은 무난하게 나오는 것으로 보아, 고속정속 실연비율은 120% 정도, 평균적인 실연비 수준이죠.




뉴 쏘렌토의 실내공간



자, 2열 시트는 여전히 여유스러운 공간감을 만들었고 ,무엇보다 등받이가 현재 사진에서 보이는 각도보다 15~20도 정도는 더  뒤로 기울어 질 수 있게 되어 있구요. 



6:4 폴딩은 기본적으로 가능합니다.



5인승이기 때문에 3열시트는 없지만 그대신 넉넉한 화물공간을 보여줍니다.



7인승이 아닌 5인승이라서, 수납공간의 활용성이 좀 더 부여되었습니다.

2단으로 수납함이 있는데요. 물품들을 깔끔하게 보관하는데 용이할 것 같습니다.



스트라이다를 넣어보니, 좌우가 여유가 있구요.

이런 방식으로  4대까지 들어가는 것이 가능하겠더군요.



2열 시트가 폴딩시키에 시트바닥에 좀 내려가는 구조로 설계되어 전체 폴딩시에 트렁크바닥부터 풀 플랫이 가능하게 되어 있구요. 



그외 글로브박스, 도어포켓 등 수납 공간도 준수한 편입니다.






뉴 쏘렌토의 주요 사양



사양중에서는 전 이번에는 네비게이션의 경로설정 수준이 바뀌었음을 확신을 하게되었습니다.

쏘울때부터인가 안드로이드 3.x 버전이 들어간 인포테인먼트로 바뀌었는데요.

과거에 네비가 TPEG이 지원되어도 실시간 교통상황 반영이 느려서 네비의 빠른길 경로안내를 사용하지 않고 스마트폰 네비를 복합적으로 활용했었습니다. 그런데 분명히 실시간 교통상황 수집에 있어서 현대기아차의 네비게이션 맵을 만드는 엠엔소프트에서 뭔가 업그레이드가 된 것 같습니다.


스마트폰 통신사 네비게이션 앱의 실시간 경로찾기와 견주어 거의 차이가 안나더군요.

앞으로 현대기아차의 안드로이드가 적용된 네비게이션은 실시간 경로를 어느정도 반영해서 사용하셔도 될것 같습니다.



이런 UI가 반영된 것은 안드로이드가 적용된 것으로 보시면 되구요.

정전식 터치방식이 도입된 것으로도 구별이 가능할 겁니다.



노블레스 그레이드부터는 스마트 테일게이트가 기본사양으로 되어 있는데요.

키를 보유한 상태에서 트렁크 뒤에 몇초간 서 있으면 자동으로 트렁크가 열리는 기능입니다.

무거운 짐을 들고 있을때는 유효한 기능이겠죠.



이 기능은 계기판 환경설정으로 가서 반드시 스마트 테일게이트를 활성화 시켜주셔야 작동되니 참고하시구요.



노블레스 그레이드에는 2열에는 220V 콘셉트가 제공된 것 뿐만 아니라, 스마트폰 충전 USB가 제공된 것도 실용적인 포인트입니다.

센터페시아 하단 시거잭 2개 중에 하나를 충전 USB로 할당해도 좋겠다는 생각마저 들더군요.





총평



3세대 뉴 쏘렌토는 좀 더 라운드처리되면서 볼륨감을 가진 스타일로 출시되었는데요.

좀 더 길어지면서 전고도 낮아져 바디 자체에서 안정감있는 좀 더 느낄 수 있구요.세련된 실내 디자인을 가지고 있습니다.

디젤 SUV이지만 진동과 소음측면에 더 조용하고 부드러워 졌구요. 스티어링휠의 감각이 좋아짐을 느낄 수 있습니다.

공간활용성과 각종 사양은 현대기아차의 장점을 그대로 가져가고 있어서 실무적이면서 무던한 SUV라고 평하고 싶네요.

그런데 새차 냄새가 좀 많이 나는 것은 계속 지적을 하게 되는데요.

현대기아차에서 이 부분은 확실한 변화를 보여주었으면 하는 바람이 있습니다.


※ 기아차로부터 시승기회와 함께 소정의 저작권료를 지원받아 작성된 포스팅입니다.


페이스북 계정이 있으신 분은 아래 ‘카스토리’ 페이스북 페이지 좋아요를 클릭해주시면 
빠른 자동차 정보와 훨씬 재미있는 자동차 이야기를 페이스북에서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14.09.19 15:54
  2.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14.09.19 17:03
  3.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14.09.19 17:03
  4.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14.09.19 17:07
  5. BlogIcon 애독자07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번째 측면사진에 윈도우하단 크롬몰딩 빠진건가요?? 거기만 몰딩이 없네요..;;

    2014.09.20 11:41
  6. BlogIcon 애독자07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번째 측면사진에 윈도우하단 크롬몰딩 빠진건가요?? 거기만 몰딩이 없네요..;;

    2014.09.20 11:42
  7. Favicon of http://questionare.tistory.com BlogIcon 호기심과 여러가지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고 갑니다~ 좋은 하루 되십시요.

    2014.09.20 22:34 신고
  8. Favicon of https://automgoon.tistory.com BlogIcon MGooon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부가 고급스럽게나왔군요 잘보고갑니디 ^^

    2014.09.24 11:10 신고

백미러'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