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거꾸로보는 백미러
<Motor & Life 전문 블로거>
by 백미러
  • 25,285,786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671)
백미러의 자동차 (1063)
백미러의 재테크 (22)
미디어속의 백미러 (8)
백미러의 사용기 (302)
백미러의 자전거 (6)
골프,레저 (31)
시사,관심꺼리,이슈 (68)
여행의 흔적&가볼만한 곳 (64)
맛집의 세계 (84)
포토 (8)


오랜만에 다녀오게된 신차 발표행사장, 최근 바쁜 업무때문에 런칭행사에 참석하지 못하다가 운좋게 회사 가까이서 하게되니 퇴근길에 다녀올 수 있었다.

차는 바로 기아 신형 K5

최근 수입차 공세에 더욱 더 긴장감을 느끼고 있는 기아차가 내세우는 간판 차종이니 행사의 규모면이나 행사의 구성에 있어서 어느정도 국산메이커의 절박함도 살짝 엿볼 수 있었다.



이번 기아 올 뉴 K5의 가장 큰 특징은 상품모델을 2가지로 내놓았다는 점이다.

세부 그레이드로만 구분하는 것이 아니라 아예 포지셔닝을 달리한 2가지 모델로 구분하고 그 안에서 엔진에 따른 모델분류를 하고 그 안에서 다시 그레이드로 세분화를 하는 전략을 세웠는데 이는 수입차의 다양화나 소비자의 다양한 수요변화가 지금까지의 국산메이커의 일률적인 상품라인업으로 대응하기가 어렵다는 것을 반증하는 것이기도 하다.



2개의 얼굴, 5개의 심장이라는 메인카피를 내세우는 기아 올 뉴 K5
마스크에서 차이를 두었는데 특히 범퍼의 디자인과 안개등&에어댐에 차이를 확실히 둠으로써 다른 분위기를 자아냈다.
좌측 모델은 모던한 느낌은 일반 모델격인 K5 MX, 우측은 스포츠성을 강조한 K5 SX로 구분하면 된다.


이번에 쏘나타와 마찬가지로 기아 K5또한 5개의 엔진을 선보였는데

K5 SX모델은 1.6터보GDI, 2.0터보GDI 2가지 엔진구성을 통해 파워를 중시하는 모델로  

K5 MX모델은 2.0 CVVL, 2.0 LPG, 1.7 디젤 3가지 엔진구성을 통해 경제성과 정숙성을 중시하는 모델로 구성했다.



신형 K5는 기존 K5 대비 휠베이스와 전고가 10mm늘어났는데, 실제 디자인 적인 요소들로 기존 모델보다 살짝 더 날렵해진 분위기를 준다.

디자인적인 평을 하자면 전작의 디자인 완성도가 높았기 때문에 꽤 스트레스를 받은 것으로 보인다.

사이드 캐릭터 라인이나 C필러를 보면 기존 디자인을 많이 계승했는데

기존 K5의 디자인 요소를 그대로 가면서 더 세련되게 보이기 위한 디자인 변경을 한 느낌이라서 어쩌면 큰 변화가 없게도 느껴지고 어쩌면 완성도 면에서 크게 흠잡을 곳도 없다는 생각이 든다. 



주요 스펙을 보면

누우 2.0 CVVL 엔진은 최고출력 168마력(ps), 최대토크 20.5kg·m, 복합연비 12.6km/L

1.6 터보 모델은 최고출력 180마력(ps), 최대토크 27.0kg·m, 복합연비 13.4km/L

1.7 디젤 모델은 최고출력 141마력(ps), 최대토크 34.7kg·m, 복합연비 16.8km/L

2.0 터보 모델은 최고출력 245마력(ps), 최대토크 36.0kg·m, 복합연비 10.8km/L

복합연비는 16인치 기준이며 1.6터보와 1.7디젤은 7단 DCT를 장착했다.


이중 가장 관심을 가질만한 모델은 역시 1.6터보 모델, 다운사이징 구현으로 파워과 연비를 양립하면서 변속이 빠른 7단 DCT를 장착했기 때문에 기대가 되는 모델이기도 하다.

조심스럽게 1.6터보 모델이 판매 비중도 어느정도 가져갈 것 같다는 예상을 해본다. 

 


이번에 여러 안전에 관련된 사양과 기능들을 의례히 선보였지만 그 중 강조한 것은 의외로 스마트폰 충전기능

갈수록 자동차 자체가 아닌 외부기기와의 연동과 활용이 신차의 강조 기능이 된다는 것은 재미있는 포인트이기도 하다.



센터페시아 하단 콘솔박스에 스마트폰을 두면 무선충전이 되는데

갤럭시s6는 기본 내장, LG G4나 아이폰6는 무선충전커버로 교환하거나 액세사리를 추가 장착해야한다는 점은 알아두어야 한다. 



실내로 들어가면 MX와 SX가 일반/D컷 스티어링휠로, 패드쉬프트의 유무로 구분되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레이아웃은 살짝 센터페시아가 운전자를 바라보는 스타일로 전반적으로 무난한 스타일



미션레버가 항공기 레버 타입으로 바뀐 것도 실내 변화 중 하나 


신형 K5의 가격은 다음과 같다.

 

 2.0 가솔린 기준, 디럭스 2,245만원/럭셔리 2,385만원/프레스티지 2,520만원/노블레스 2,685만원/노블레스 스페셜 2,870만원,      1.7 디젤은 기준, 디럭스 2,480만원/럭셔리 2,620만원/프레스티지 2,755만원/노블레스 2,920만원

 1.6 터보 기준, 럭셔리 2,530만원/프레스티지 2,665만원/노블레스 2,830만원

 2.0 터보 기준, 노블레스 스페셜 3,125만원

 2.0 LPI 기준, 럭셔리 1,860만원/프레스티지 2,130만원/노블레스 2,375만원


자, 항상 현대 쏘나타를 비롯한 국산 중형세단 시장에서 주거니 받거니 하며 경쟁해왔던 기아 K5가 새로운 얼굴로 시장에 나옴으로써 중형차 시장은 더 치열해 질 것이다.

개인적으로 궁금한 것은 신형 쏘나타가 보여주었던 주행기본기의 상승이 기아 신형 K5에서도 그대로 나오는지, 혹은 다른 성향을 보여줄 지 궁금한 대목이기도 하다.






페이스북 계정이 있으신 분은 아래 ‘카스토리’ 페이스북 페이지 좋아요를 클릭해주시면 
빠른 자동차 정보와 훨씬 재미있는 자동차 이야기를 페이스북에서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백미러'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