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거꾸로보는 백미러
<Motor & Life 전문 블로거>
by 백미러
  • 25,166,780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668)
백미러의 자동차 (1060)
백미러의 재테크 (22)
미디어속의 백미러 (8)
백미러의 사용기 (302)
백미러의 자전거 (6)
골프,레저 (31)
시사,관심꺼리,이슈 (68)
여행의 흔적&가볼만한 곳 (64)
맛집의 세계 (84)
포토 (8)

SUV의 세그먼트 쪼개기가 날로 대단하다.

그만큼 시장의 수요가 있다는 방증이고 제조사도 이에 화답한다는 것인데, 어려운 길을 겪고 온 쉐보레의 기대작으로 이번에 트레일 블레이져 SUV가 출시되었다.



쉐보레 트레일 블레이져 SUV의 차급을 설명한다면 적절한 명칭이 참 애매하다.

원래 중형급 SUV로 싼타페로 기준 삼았다면 투싼&스포티지 크기를 준중형 SUV로도 불렀는데 그 아래 세그먼트에서 많은 세분화가 발생하고 있다.

그래서 트레일 블레이져 SUV는 소형 SUV면서 준중형 SUV이기도 한 그런 세그먼트라고 볼 수 있다.   소형 SUV 쉐보레 트랙스보다 크지만 에쿼녹스보다 작은, 결국 기아 셀토스 SUV와 비슷한 크기라는 말이다.



셀토스 SUV보다 전장은 3.5cm더 길고 전폭은 비슷, 전고는 약 1cm 높다.

원래 쉐보레는 SUV를 설계할때 낮은 전고와 스타일리쉬한 루프라인으로 디자인하지 않는다.  SUV는 공간을 최대한 살려야 하는것이 본질이고 내려다보는 운전이 가능한 컨셉을 만드는 것을 지향하는데 트레일 블레이져도 이를 관통하고 있다.  



디자인 상품성에 대해서는 어떤가?



쉐보레 이쿼녹스가 나왔을때 못생기지 않았지만 뭔가 세련되었다 라고도 자신있게 말할 수 없었다.

이번에 나온 트레일 블레이져는 첫인상이 예사롭지는 않다. 듀얼포트그릴 룩을 사용하지만 헤드라이트는 아주 슬림하게 뽑고 범퍼의 디자인이 매우 입체적이다.



더구나 사이드 캐릭터 라인과 함께 C필러 부위의 디자인은 현란한 스킬을 많이 담았다.  리어램프와 리어디자인만 봐도 이제 디자인이 평면적이지 않고 매우 입체적이고 잘 생긴 로봇같은 느낌

한마디로 쉐보레가 그나마 미국 디자인중에서 미래지향적인 이미지를 많이 담아내는 노력을 하고 있어 보인다. 

디자인이야 개인 호불호가 분명 있지만 이번 트레일 블레이져의 디자인은 크게 깔것이 있을까? 라는 생각





국내 소비자의 기능과 옵션사양에 대한 눈높이를 맞췄나? 



그런데 항상 지적되었던 것은 현대기아차가 상품진화를 통해서 국내 소비자의 눈을 높인 것은 실내공간뿐만 아니라 실내 디자인이나 각종 편의사양과 옵션의 진화였다.

그에 대비해서 쉐보레가 항상 듣는 말은 내장재의 재질과 편의사양의 부재였었다.

쉐보레 트레일 블레이져는 어떨까?



한마디로 나름 종합선물셋트다.

무엇보다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이 들어갔고(물론 여러 옵션과 패키징되어있는 것은 아쉬운 점) 차선이탈방지나 보행자 충돌감지 등의 ADAS가 충실히 편성되었고 통풍/온열시트와 컨바인 HUD, 전동 트렁크에다가 발을 넣으면 열리는 핸즈프리 게이트까지..



오토스탑앤고 기능 활성화 버튼을 적용하고 스포츠모드에 4륜구동 까지도 웬만한 것을 다 갖췄다.  아 대형 파노라마 썬루프는 좀 과하다는 생각까지..

이제는 쉐보레에게 그런말 하지 않아도 될 것 같다.(역시 국내에서 개발을 주고하고 생산까지 한 모델은 다른가?) 

하지만 옥에티는 오토홀드가 없다는 것,  그거 하나는 매우 아쉽다고 볼 수 있겠다.





주행 상품성은?



뭐 쉐보레 차들의 주행성은 어느 정도 실망을 준 적이 없기 때문에 트레일 블레이져 또한 믿고 타게 되는 모양새다.

특히 3기통 1.35 가솔린 터보는 3기통 특성 상 '그그긍'하는 소음이 조금 있지만 디젤보다는 백배 낫다.

거기다가 연비는 2륜 기준으로 복합 12.9km/L 정도이니 디젤을 타지 않아도 크게 손해보지 않는 수준의 연비이다.


1.2 가솔린터보 모델보다 이 차체에는 파워와 토크 둘다 1.35터보 모델을 추천한다.(연비차이도 거의 없는 수준)

토크가 20이상이 넘어가니 나름 펀치력도 있고 중고속까지도 충분한 파워를 선사한다.  

그러면서 차체가 조금 더 크지만 무게가 이제 기아차 셀토스와 거의 같은데(2WD기준) 예전에는 항상 쉐보레 차가 무거웠는데 GM의 차체경량화 기술도 계속 돌아가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승차감이나 하체 제어 디테일은 준중형급의 수준, 이 정도 차급에 중형이상의 서스펜션 반응이나 차음수준을 기대하는 것은 욕심이다.

고속에서의 안정감이나 코너링 밸런스같은 것들은 역시 준수하다.



아쉬운 것은 역시 변속기

9단 변속기 채용되었는데, 아주 일반적인 주행에서는 엑셀레이터 개도량과 도로환경 등에 미세하게 반응하여 변속타이밍을 잘 조절하다.  저속에서 엄청 잘게 쪼개서 쉬프트업을 시키는 특성, 기어비를 쪼갠만큼 효율성에 포커싱한 것 같고 무난하다고 평가할 수 있겠다.

하지만 살짝 급격한 거동을 할려고 하면 역시 엔진반응이 늦게 따라오고 균일하지 못하다.  

현대기아차가 미션반응의 디테일이 날로 올라가고 있는 것과는 역시 대조적,  이 점이 아쉽다.  스포츠모드로 바꾸면 확실히 나아지는데 이 차는 그렇게 타는 차가 아니지 않는가..





공간 활용성은?



역시 쉐보레가 추구하는 SUV스타일답게 타보면 헤드룸이 넉넉하다.

그리고 2열 시트에서도 실측으로는 모르겠지만 준중형 세단보다 넓은 공간감이 느껴지는데, 실제 아반떼보다는 작은 휠베이스를 가지고 있지만 SUV 설계 특성으로 2열은 공간감은 충분한 편이다.(셀토스와 비교할때 휠베이스는 1cm 길다)

덤으로 트렁트 공간과 2열 시트 폴딩으로 접어서 나온 공간의 마감같은 것들도 예전보다 좋아진 것 같다.  





자, 결국 소비자가 트레일 블레이져의 가격을 어떻게 받아들일지가 관건이다.

19백만대에서 출발하게끔 쉐보레가 가격측면에서 노력한 흔적이 보인다. 1.35터보 모델은 26백까지 구성되어 있는데 다른차들처럼 여기서 옵션들을 붙이면 3천도 넘어간다.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4WD은 오프로드 주행의 경우가 없다면 선택안하는 것이 이급에서는 맞다고 본다(가격과 연비 손해측면)

그리고 RS 그레이드가 확실히 디자인은 세련되어 보이는 것이 사실인데 아마도 이 디자인포인트때문에 중위 그레이드보다는 상위그레이드를 더 많이 선택하리라 생각한다.  

(RS와 ACTIV로 상위 그레이드를 해놓고 디자인 포인트를 주었다)



자, 어쨌든 역대 쉐보레 차들중 시장친화적으로 나온 차라고 평가하고 싶다. 이제 셀토스 뿐만 아니라 르노삼성 XM3와의 결전도 앞두고 있다. 소비자의 선택은 어떨지 궁금해지는 대목이다.

트레일 블레이져 RS에 대한 리뷰를 더 자세히 확인하려면 아래 영상을 확인해보자!


 










 


페이스북 계정이 있으신 분은 아래 ‘카스토리’ 페이스북 페이지 좋아요를 클릭해주시면 
빠른 자동차 정보와 훨씬 재미있는 자동차 이야기를 페이스북에서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백미러'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