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거꾸로보는 백미러
<Motor & Life 전문 블로거>
by 백미러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640)N
백미러의 자동차 (1040)
미디어속의 백미러 (8)
백미러의 자전거 (6)N
백미러의 사용기 (302)
골프,레저 (29)
시사,관심꺼리,이슈 (68)
여행의 흔적&가볼만한 곳 (64)
맛집의 세계 (82)
재테크(주식,부동산) (18)
포토 (8)
  • 24,586,035
백미러가 볼보XC60을 제대로 타볼 수 있는 아주 좋은 기회를 가지게 되었습니다.
볼보XC60은 '시티세이프티'라는 안전장치로 주목을 받은 모델이자, 볼보에서 많은 기대를 하고 있는 모델입니다.

제 머리속에 볼보는 프리미엄 브랜드이거나, 주위에서 많이 보이는 차는 아니었기 때문에 좋은 기회였습니다. 안전기술에 있어서 최고라는 볼보.. 그러나 인지도는 높지 않은..  그런 볼보가 야심차게 내놓은 XC60을 타보았습니다.


관련글
볼보의 신무기 XC60이 베일을 벗는 순간!(
http://100mirror.com/411) - '09.6.23
놀랍긴 놀라운 볼보 XC60의 시티세이프티 기능(http://100mirror.com/412) - '09.6.25






근육질의 남자와 같은 외모


볼보 XC60을 본 저의 느낌은 컴팩트 사이즈 SUV라고 들었지만 실제로는 꽤 큰 느낌을 받았습니다.
전 속으로 이게 왜 컴팩트 사이즈라고 할까? 중형 SUV 같은데? 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궁금증이 발동해서 경쟁차종과 사이즈 비교를 해봤습니다..

- 크기 제원 비교

수치를 비교해보니 중형SUV는 아니더군요..
커보이는 이유는 아무래도 쇼울더 라인 및 전폭이 좀 넓은편이라서  그렇다고 생각됩니다.  
익스테리어는 잘생기고 탄탄한 체격을 가진 남자라고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볼보가 가졌던 예전의 약간 투박한 모습은 보이지 않습니다. 과거 볼보의 에스테이트 왜건의 모습이 저에게 인식되어 있어서 그런가요?
XC60의 모습은 볼보이기에는 부드러움과 강함이 동시에 가미되어 있는 모습입니다.
디자인에서 칭찬을 받고 있는 테일램프의 모습의 볼보를 더 욱더 젊게 만들었습니다.

- 테일램프

- 더욱더 커진 볼보마크


- 메탈처리된 세련된 도어트림

- 글래스보다 약간 더 튀어나와 있는 램프처리가 오히려 세련되어 보임


볼보XC60을 스칸디나비아 디자인이라고 보통 부르는데요.. . 실제로 보니 스칸디나비아 디자인이라는 것은 화려하지 않지만 차분하면서 고급스러움을 간직한 스타일을 말하는 것이라 판단됩니다. 계기판이나 스티어링휠만 보더라도 절대 화려하지 않습니다. 단순하면서도 차분한 스타일이나 고급스러운 기운이 분명 납니다.





XC60의 파워는 어떤가?


XC60은 우선 D6라는 디젤 모델만 국내에 들어왔습니다.
185마력/4,000  40.7kg.m/2000~2700  이라는 스펙을 가진 5기통 터보 디젤이라는 심장을 가지고 있습니다.
물론 수치로만 본다면 쏘렌토R의 엔진 수치보다는 낮은 SPEC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러나 실제 주행시의 힘은 수치만으로 말할 수 없는 것은, 측정방법에 따라 차이가 약간 나고, 또한 미션에서 얼마나 로스가 있느냐.. 그리고 셋팅이 어떻게 되어 있느냐에 따라 많이 다를 수 있기 때문입니다.

- 볼보의 기어트로닉 6단 미션

이제 슬슬 출발합니다.  가속을 반복해보니 터보디젤이다보니 기본적으로 랙타임도 존재하고 응답성은 반박자 느린 특성을 당연히 가지고 있습니다. 그러나 초기에는 약간 굼뜬것 같지만 어떠한 속도에서나 확실한 토크감과 함께 가속력이 존재합니다.
제 생각에 인피니티의 가솔린 SUV FX35나 EX35를 운전하는 파워풀한 느낌과 똑같지는 않지만 그리 부족하지 않는 펀치력을  느꼈다고 말 할수 있겠습니다.
스칸디나비아의 회사들(볼보, 사브)는 제원의 수치가  보수적으로 측정한다는 말을 듣곤 했습니다.
이 말이 맞는지 확인은 되지 않지만 분명히 SPEC 대비는 파워풀하다고 보여집니다.






SUV치고는 안정적인 주행감


전체적인 주행감을 말씀드리자면, SUV로써 꽤 안정적인 모습을 보여줍니다.
서스펜션 자체는 유럽산 차이기에는 약간 소프트한 느낌을 가지고 있으며, SUV로써는 스탠다드한 서스펜션이라고 보여집니다
소프트한 서스펜션임에도 불구하고 고속에서의 차량의 급한 차선변경에도 좌우 롤링이 크지 않는 것으로 보아 매우 잘 잡아주는 느낌입니다.
요철지났을때 좀 튀지 않을까 했지만 요철을 지난 후의 감쇄력도 나쁘지 않다고 보여집니다.
한다미로 말하면 소프트한 서스펜션이긴 한데 소프트한 서스의 약점을 많이 커버해준 모습이 많이 보이다고 보시면 되겠습니다.


XC60을 타면서 특이한 점은 소음의 특성입니다.
아이들링때의 소음은 잘 다스려져 있습니다.  속도를 올리며 엔진의 소음을 들어보면 굉장히 특이합니다.
보통 디젤엔진의 소음을 들어보면 약간 그렁그렁하는 음색이 나오는데 볼보 XC60은 구르르르르하는 좀 더 균일한 느낌의 소음이 들려옵니다.
이런한 소음은 굉장히 새롭더군요..   전체적인 소음수준은 무난하나 역시 고속에서의 풍절음은 SUV라서 그런지 승용차 수준에는 미치지 못한 것으로 보입니다.

- 볼보의 새로운 디자인 트렌드 그릴 양쪽의 LED




실용성과 편의성을 갖춘 XC60


편의성에 대한 철학은 일단 많은 공간을 만들고, 실용적인 기능을 제공해야한다는 철학을 느낄 수 있습니다.
우선 수납공간이 굉장히 넓구요. 많습니다.
볼보의 유명한 센터페시아의 뒷공간..  센터스택이라고 부르죠.. 이 공간을 시작으로해서 운전/조수석 시트의 포켓부터 시작해서 모든 공간이 넓습니다.

- 센터 스택

- 기타 수납공간
전폭이 좀 큰 모델이라 트렁크도 꽤 넓습니다. 2열시트는 분할로 접을 수 있습니다.

- 엄청나게 큰 글로브 박스(캠코더를 넣어보았습니다)와 2열 콘솔박스


운전석/조수석 시트의 앞에는 이렇게 포켓이 있습니다. 아주 좋은 아이디어라고 생각됩니다.

저의 경험을 보더라도 가끔 지갑이나 핸드폰을 다리 사이에 둘때가 많았었거든요..

또한 XC60에는 아주 넓은 파노라마 선루프까지 갖추고 있어 개방감이 뛰어납니다.

볼보 XC60을 보자면 확실히 화려함은 아니지만 안전을 겸비한 듬직함과 실용성을 갖춘 모델이라고 더욱더 느껴집니다.
실용성에서 확실히 신경썼다는 느낌은 2열시트의 유아의자 전환에서 확실히 알 수 있습니다.
뒷좌석의 아래 부분을 위로 올리면 유아용 시트가 됩니다. 보통 유아용 시트를 구입하여 설치하고 있죠.. 이러한 부분을  해결 할 수 있는 아주 좋은 솔루션인 것 같습니다.

- 볼보 유아용 시트

네비게이션은 수입차의 약점인 맵의 문제를 해결하였더군요.. 국산 맵을 쓰고 있었습니다. 만도 맵피로 보이는데요.. 이제 수입차도 수입차 네비의 약점을 극복해가는 것 같습니다.



고급스러운 터치감



고객들에게 볼보가 프리미엄 브랜드라고 인식이 되어있지는 않습니다만, 실제로는 마감이나 재질에 있어서 뛰어난 수준을 제공합니다.
시트의 박음질과 재질을 보시죠.. 곳곳에 고급스러운 분위기가 살아있습니다.
스티어링휠에서부터 사이드가니쉬, 그리고 내부 실버톤 처리까지...  뭐랄까요.. 볼보가 이 수준이었나? 라는 말이 적당하겠군요..


- 투톤시트재질
- 박음질 수준 어떠세요?

-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자아내는 사이드가니쉬

- 실제 굉장히 편리한 통풍방향 버튼, YF 소나타에도 들어갈 예정이라고 하죠?




두말할 나위가 없는 안전기술



볼보하면 안전에 대해서는 길게 설명할 필요가 없는듯 합니다.
30km 미만의 속도에서 알아서 브레이크를 잡아주는 '시티세이프티'
사각지대에 물체가 있으면 램프알람을 해주는 '사각지대 정보 시스템'(BLIS)
65km이상의 속도에서 방향지시등의 사용없이 운전자의 순간적인 부주의로 차선을 이탈하는 것을 예방해주는 '차선이탈방지 장치'(LDW)
'전복보호 시스템'(ROPS), '경추보호 시스템'(WHIPS)

너무나 많은 안전장비가 달려있어 안전에 있어서는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것 같습니다.

안전에 대한 자세한 글을 따로 포스팅을 하여 알려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총평



자동차 블로거로써 볼보 XC60의 단점을 찾아보고자 노력했습니다. 솔직히 단점을 많이 찾기가 쉽지는 않은 모델이라고 평하고 싶습니다.
물론 제 지식의 수준이 미천하여 발견 못 했을 수도 있겠지만, 지금까지 시승했던 차들의 경험을 볼때, 볼보란 브랜드를 다시 보게된 차라고 말하고 싶습니다.
아주 마감과 재질이 뛰어난 인테리어에 화려하지 않지만, 고급스러움이 묻어나고, 넉넉하게 분출되는 파워, 확실한 안전장치 및 안정된 서스펜션셋팅 등 만족할 만한 점들이 머리속으로 스치고 가는군요..

단점을 굳이 꼽자면  가격이 경쟁군 대비 약간 높지 않았나 하는 아쉬움과 좋다고 말할 수는 없는 연비(11.6km/L)를 꼽을 수 있겠네요.
볼보가 아무리 좋더라도  BMW와 벤츠의 브랜드에 대적하기는 쉽지 않습니다 .이런면에서는 5천만원이라는 가격선이 굉장히 의미있는 라인인데 훌쩍 넘어버렸습니다.
아우디 Q5나 닛산 무라노보다 비싼 가격입니다. 이부분이 아쉽네요.. 그러나 퀄리티나 안전장비를 보았을때는  너무 비싸다 라고 말하기도 애매하다는 생각도 듭니다^

가격 : 6,290만원


페이스북 계정이 있으신 분은 아래 ‘카스토리’ 페이스북 페이지 좋아요를 클릭해주시면 
빠른 자동차 정보와 훨씬 재미있는 자동차 이야기를 페이스북에서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로빈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아용 시트에.. 수납공간... 에어컨 컨트롤까지.. 차의 성능도 성능이지만 아이디어도 번뜩이는 차종임에는 분명한 것 같습니다. 차 바꾸고 싶네요.

    2009.07.06 09:41
  2. Favicon of http://www.motor-review.net BlogIcon 모터리뷰  수정/삭제  댓글쓰기

    연비......ㅎㅎㅎ

    2009.07.06 15:11
  3. 지나가다  수정/삭제  댓글쓰기

    닛산의 무라노와는 비교대상이 아닙니다. 볼보라는 브렌드가 닛산브렌드보다는 비싼가격을 받게 하죠...
    아무래도 유럽 브렌드니까요. 물론 독일차보다는 아니지만 독일차 중 폭스바겐보다는 고급차로 인식되어 있습니다.

    2009.07.06 23:07
  4. 오토앤모터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렌토R보다 제원상으로도 딸리지만,

    실제로도 딸립니다. ㅋㅋㅋㅋㅋㅋㅋ

    어제 시원하게 따이던데요. ㅋㅋ

    2009.07.09 11:03

백미러'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