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거꾸로보는 백미러
<Motor & Life 전문 블로거>
by 백미러
  • 24,785,186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654)
백미러의 자동차 (1050)
미디어속의 백미러 (8)
백미러의 자전거 (6)
백미러의 사용기 (302)
골프,레저 (31)
시사,관심꺼리,이슈 (68)
여행의 흔적&가볼만한 곳 (64)
맛집의 세계 (84)
재테크(주식,부동산) (18)
포토 (8)
최근 해외에서 공개된 현대차 ix20의 모습을 보니, 이제 현대차도 디자인의 일관성이 보입니다.
즉 identity가 구축되어 간다는 의미인데요.
제가 디자인 비전문가 이니, 일반인의 눈에서 보더라도, 이제는 현대차의 디자인 분위기는 어느정도 인식속에 형성되어 간다는 것을 느낄 수 있습니다.
현대차의 디자인 컨셉하면 나오는 말이 플루이딕 스컬프처와 윈드크래프트인데요.
어려운 용어이지만 유연한 역동성과 바람의 흐름을 강조한 디자인이라고 이해하시면 될듯합니다.
- 현대 ix20



저는 자동차의 디자인을 보면서 초기 임프레션과 계속봤을때의 익숙해진 상황에서의 임프레션이 차이가 있다고 생각하는데요.
그런면에서 디자인이란 것이 참 오묘하다고 생각합니다.  또한 디자인이 모든 산업에서 가장 중요한 팩터임을 부인할 수 없습니다.
현대차의 디자인은 초기 임프레션이 좋은 편인데요. 반대로 익숙해진 상황에서의 임프레션은 초기보다는 떨어지죠.
이런 점은 디자인전문가가 디자이너로 많이 고민하는 상황일텐데요.


어떤 디자인이 좋고 나쁘다라는 것은 떠나, 현대차가 동일한 룩의 마스크나 디자인 흐름을 가져간다는 것은 상당히 고무적인 일입니다.
현대차의 색깔을 가져간다는 것인데요.
약간 과도한 면이 없지 않아 있지만, 그래도 일관성을 가져간다는 의미가 더 중요한다고 생각합니다.

- 베르나 RB



YF쏘나타의 경우 그릴에서 호불호가 확실히 있었는데, 투싼이나, 그 후 아반떼MD, 베르나RB, 이번에 발표한 ix20 을 보니 헥사곤 그릴은 이제 현대차의 공통룩으로, 또한 사이드캐릭터라인의 강렬한 엣지는 현대차에서 볼 수 있는 디자인 팩터로 자리매김한다고 생각합니다.
주위 분들과 이야기해보면, 현대차의 디자인은 곡선을 너무 많이 쓰는 것이 아닌가? 라는 의견도 있는데요. 개인적으로는 기아자동차의 직선위주의 심플함과 모던함을 강조한 디자인을 좀 더 선호하지만, 같은 현대차 그룹임을 감안할때는 기아와 현대차는 색깔을 달리 가져갈 수 밖에 없죠.



기아차가 피터 슈라이어 영입 후 디자인 경영을 먼저 시작했고, 먼저 색깔을 잡아 나갔기 때문에 현대차는 당연히 곡선을 쓰는 디자인으로 갈 수 밖에 없다는 것이죠.
그런면에서 현대차의 이 디자인 컨셉은 당연하다고도 보여집니다.
이런 점에서도 2개의 브랜드를 들고 있는 현대차 그룹의 고충이 보일 수 밖에 없습니다.

어쨌던 현대차의 디자인도 이제 일관성을 가져가고 있고, 그 수준또한 해외에서 호평받을 만한 수준이라고 생각합니다.
언제나 종국은 상품의 스펙보다는 고객에게 주는 심리적 가치입니다. 그러한 것에 디자인은 확실히 가장 중요한 팩터이죠.
현대차의 디자인 트렌드의 완성도 지켜볼만한 꺼리 중에 하나입니다. 이제 HG 그랜저까지 나오면 더 확실히 알 수 있겠죠.





페이스북 계정이 있으신 분은 아래 ‘카스토리’ 페이스북 페이지 좋아요를 클릭해주시면 
빠른 자동차 정보와 훨씬 재미있는 자동차 이야기를 페이스북에서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elros.tistory.com BlogIcon 엘로스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현대차의 과도한 라인은 취향은 아닙니다만, 패밀리 룩이 생긴다는 점에서는 확실히 글로벌해진 현대차의 느낌을 받았습니다. 좋은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추석 잘 보내세요.

    2010.09.20 10:33
  2. 밀짚모자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비자는 일관성있는 아름다움을 원하지 일관성있는 추함을 원하지 않습니다. 디자인이 개인의 취향이라고 말합니다만, 현실은 그렇지 않습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김태희를 미인이라 하고 옥동자를 추남이라 하는 이유가 뭘까요? 아름다움의 기준에 개인의 편차는 있겠지만 또한 보는 눈이나 심미적인 기준이 일률적인것이 현실입니다. 10에 7이 못생겼다고 하면 못생긴 차지요.

    2010.09.20 12:32
    • Favicon of https://www.100mirror.com BlogIcon 백미러  수정/삭제

      대중성은 일단 있어야 하지요^ 일관성있는 추함도 원하지 않는 것이 당연하구요.^ 현대차의 경우 추함이라는 표현까지는 아닌데요?^^ 좀 과도하지만 계속 좋아진다고 생각합니다.^^

      2010.09.23 20:17 신고
  3. 디자이너  수정/삭제  댓글쓰기

    단순히 패밀리룩을 형성한다고 해서 그것이 고무적이라는 견해는 글쎄요...
    지금 현대의 행보를 보면 차라리 아이덴티티가 없던 시절이 낫지 않나 싶습니다.
    그저 곡선 하나에 꽂혀버린 경영진과 그 경영진의 입맛을 맞추기 위해 숲은 못보고 나무 하나에만 매달리는 디자이너들이 떠오르는데요.
    과감함은 있지만 절제라고는 찾아볼 수 없고,
    밸런스도 못잡고 허우적대는 비례감에,
    마치 초등학생의 공상과학 그림처럼 허무맹랑하고 유치하기 짝이 없는 라인들 같네요..
    (물론 제 견해이지만 다수의 동료 디자이너들이 공감하는 부분이기도 합니다)
    이런 낮은 수준의 패밀리룩을 전 세계 사람들에게 각인시킨다는 것은 엄청나게 끔찍한 일일 수도 있겠죠.

    그리고 기아의 피터 슈라이어가 먼저 직선적인 아이덴티티를 잡았기 때문에 현대는 곡선으로 갈 수밖에 없다?
    바꿔 말하자면 직선 속에서 구할 수 있는 아이덴티티가 하나 밖에 없다는 얘긴데요,
    본인의 견해로써 '이러이러할 것같다' 혹은 '이러이러하지 않을까 하는 게 내 생각이다' 라고 밝히는 것과
    본문에서처럼 마치 그것이 진실인 양 확고한 어조로 밝히는 것은 분명한 차이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러한 행동은 그쪽 방면에 지식이 부족한 다른 사람들을 매개로 잘못된 지식을 확산시키는 결과를 가져올 수 있지 않을까요?
    혼자 생각하는 것과 포스팅을 행하는 것에는 신중함에 있어서 차이를 가져야 한다고 봅니다.

    2010.09.20 12:45
    • Favicon of https://www.100mirror.com BlogIcon 백미러  수정/삭제

      글에서도 밝혔듯이 제가 디자인 전문가가 아니라서, 식견이 있으신분들이 보시기에는 부족함이 있을 것입니다.
      개인생각은 적는 블로그이란 것을 이해하여 주시고, 좀 더 표현에 저도 신중하도록 하겠습니다..

      2010.09.20 13:22 신고
    • 모블  수정/삭제

      모터블로그에서도 비슷한 주제의 포스팅이 있습니다.
      http://motorblog.kr/140114260344

      모블에서도 디자이너인
      Erin님이 포스팅하셨구요.

      디자인에 대해 더 진중하게 논하시려면
      모블에 가셔서 하는게 어떨지요.

      2010.09.20 23:45
  4. 현대차  수정/삭제  댓글쓰기

    디자인아시는 분들의 사견은 제가 알 겨를은 없으나
    왜 저한테는 이쁘게 보일까요...
    투싼 빼고는 다 괜찮은거 같은데ㅋㅋㅋ

    2010.09.20 13:56
  5. 우유팩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두를 만족시키는 디자인은 없는 게 당연한 거고 그래서 최대한으로 대다수가 만족하는 디자인을 만드는게 디자이너들의 역할이지요.. 현대의 저질 판매 전략은 정말 맘에 안들지만 디자인에서 그렇게 마이너스 점수를 줄 만큼 못 만들지는 않는 것 같습니다. 오히려 저는 k5보다는 yf소나타가 더 맘에 들어요. 아반테는 아무리 이쁘게 만들어도 그렇게 옵션 놀림 하면 당연히 좋아할래야 좋아할 수가 없는 거고;;;;;;; 그래도 저 곤충 같은 거 말고 좀만 더 세련되게 만들 수는 없는 건가요?ㅋㅋㅋㅋ

    2010.09.20 14:39
    • Favicon of https://www.100mirror.com BlogIcon 백미러  수정/삭제

      전 k5의 간결하고 직선의 미가 더 좋아보이더군요^^ 현대차도 갈수록 간결해지겠지요^^

      2010.09.23 20:15 신고
  6. 내멋대로  수정/삭제  댓글쓰기

    외관은 2000년대 초반의 아반떼, 아토스, ef 쏘나타의 sf틱(당시로서는) 패밀리룩에 이어 제2의 패밀리룩 蟲룩을 완성한듯한데
    내부는 아직까지 차종마다 따로 국밥인듯하네요...
    외관 뿐만이 아니라 내부도 딱 보면 현대차다라는 그런게 좀 생겼으면 하네요

    2010.09.20 20:39
    • Favicon of https://www.100mirror.com BlogIcon 백미러  수정/삭제

      내부의 경우 최근 디자인중 가장 중요해진 부분이 아닌가합니다.
      내부도 고유의 패밀리룩을 가져가고 있죠.

      2010.09.23 20:15 신고
  7. 몽실이  수정/삭제  댓글쓰기

    패밀리 룩을 만들어 간다는 것은 중요한 것 같습니다. 언제나 어디서나 아 이건 어디차~ 라는 인식이 강해지면 어디서나 알아볼 수 있으니까요
    BMW도 같은 룩을 이용하며 어디서나 보아도 BMW를 연상시키는 패밀리 룩이잖아요~ 적당한 선을 지키면서 점점 진화해가는게 좋겠습니다.

    2010.09.21 02:17
  8. 갤럭시  수정/삭제  댓글쓰기

    충룩의 완성. ^^
    제 1탄. 곱등이

    2010.09.22 06:10
  9. Favicon of http://blog.naver.com/archilo/10094446576 BlogIcon 시애틀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현대차의 최근 디자인..특히나 쏘나타 디자인을 싫어하지만 자꾸 다듬어지면서 앞으로는 더욱 세련되어지리라 기대되던데요.
    백미러님 덕분에 늘 즐겁게 눈요기 하고 있습니다..
    행복한 한가위 되시고 안전운전 하세요^^

    2010.09.22 14:40
    • Favicon of https://www.100mirror.com BlogIcon 백미러  수정/삭제

      넵 저도 yf쏘나타의 앞모습은 맘에 안듭니다.. 그런면에서는 신형아반떼는 많이 좋아졌다고 생각됩니다.^^ 행복한 한가위되세요~

      2010.09.23 20:13 신고
  10. 플루이드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부 일본서 들여와서 팔던 시절에서 이만큼 온건 칭찬할만하나, 플루이드는 너무 토나오게 역겨움

    2010.09.24 00:29

백미러'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